예거 르쿨트르, '더현대 서울'에 매장 오픈

오픈 기념 8억원 상당 하이엔드 워치 단독 공개

발행 2021년 02월 2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제공=예거 르쿨트르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브랜드 예거 르쿨트르(Jaeger-LeCoultre)’는 오는 26, 여의도 '더현대 서울'에 부티크를 오픈한다.

 

이 매장에서는 파인 워치메이킹을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하는 특별한 공간인 매뉴팩처 룸이 단독으로 마련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알람 워치들의 소리가 담긴 디지털 쇼케이스를 설치하여 200여년동안 지속되어 온 예거 르쿨트르의 사운드 메이킹 히스토리를 경험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부티크 한 편에는 예거 르쿨트르가 설계, 제작, 조립한 무브먼트가 전시된 ‘칼리버 월’이 설치되어 1833년부터 이어 온 예거 르쿨트르의 뛰어난 기술력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주목 할 점은 '더현대 서울' 부티크 오픈을 기념하여 8억원 상당의 하이엔드 워치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 셀레스트 다이아몬드를 공개한다.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 셀레스트 다이아몬드는 예거 르쿨트르의 장인들의 뛰어난 기술력과 섬세한 주얼리 세공 기법이 만난 마스터피스이다. 순백의 화이트 골드 케이스와 다이아몬드가 세팅 된 찬란한 다이얼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극강의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특히, 18.8캐럿 상당의 총 347개의 다이아몬드를 입체적으로 디자인하여 세팅해 화려함을 더했다

 

‘마스터 그랑 트래디션 투르비옹 셀레스트 다이아몬드’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