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21SS 컬렉션 ‘테크노 가든(TECHNO GARDEN)’ 공개

발행 2021년 01월 1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MCM 21SS ‘테크노 가든(TECHNO GARDEN)’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글로벌 패션 브랜드 MCM이 2021 봄/여름 시즌을 맞아 자연과 디지털 영역 간의 융합에서 영감을 받아 가상 세계로의 여정을 담은 ‘테크노 가든(TECHNO GARDEN)’ 컬렉션을 선보인다. MCM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수풀이 우거진 아카디안 풍경에서 끝없이 펼쳐진 툰드라까지 자연과 가상의 요소가 어우러져 판타지와 현실이 공존하는 유토피아를 표현하고자 했다.

 

이번 컬렉션의 가장 큰 특징은 기능을 중시한 실루엣, 세련된 테일러링과 해체주의적 스포츠웨어, 그리고 자유롭게 표현된 로고 프린트 중심으로 보여지는 MCM만의 스타일이다. 특히, 기하학적인 패턴과 추상적인 자연 모티브들을 MCM의 시선으로 재해석한 트라이벌 그래픽과 테크노 글리치 요소들로 브랜드 특유의 꾸뛰르적 스타일을 가감 없이 보여주었으며, 아프리카 대륙의 부드러운 모래 언덕과 채석장의 바위, 열대우림과 오아시스에 이르기까지 자연에서 영감받은 넓은 컬러 스펙트럼을 다채롭게 담아냈다. 또한 중성적인 접근 방식을 통해 성별에 따른 차이를 분석한 새로운 디자인의 실루엣을 선보인다.

 

 

MCM 로고를 기하학적으로 표현한 지오 라우렐 라인은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강렬한 색감과 라우렐의 휘장으로 구성되어있으며, 디자인적 요소를 단순화하고 다각형의 레터링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보이는 지오 그래피티 라인은 베를린 그래피티씬에 대한 오마주를 담아 기존의 다이아몬드 패턴 위에 픽셀화된 레터링 장식을 더했다. 이는 베를린의 반항적인 젊음과 다양성을 상징할 뿐만 아니라 뮌헨에서 베를린으로 진화해 나가는 브랜드의 글로벌 여정의 의미를 독특한 시각적 요소로  표현하는 방법이 되었다.

 

MCM의 이번 컬렉션은 전국 매장 및 온라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