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동에프엔, 상품력 더 키운다

발행 2020년 11월 2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쉬즈미스'
'쉬즈미스'

 

 

소싱력 기반의 가성비 강화
여성복 전문성 극대화 주력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인동에프엔(대표 장기권)이 상품 역량 향상에 더욱 집중한다.


이 회사는 기획부터 생산까지 탄탄한 전문 소싱 라인을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가성비와 스타일 제안기능 등 여성복 전문성을 키워 대내외 환경 변화에서 사업을 안정적으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 박재한 전무는 “내년에도 신뢰도 향상에 초점을 맞춰 역량을 키우며 확실한 차별성을 확보해갈 계획이다. 같은 옷이라도 이미지마케팅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만큼 마케팅 측면에서도 퀄리티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전략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성복 ‘쉬즈미스’, ‘리스트’ 각 색깔을 분명히 하는 동시에 디자인, 패턴 완성도를 끌어올리고 있으며, 특히 소재에 집중한 전략으로 가성비 우위를 꾀한다. 다이렉트 수급을 통해 동일 퀄리티라도 경쟁 브랜드 대비 20~30% 합리적인 단가에 확보, 가격 인상 없이 품질 신뢰를 지켜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시스티나'
'시스티나'

 


신규로 비패션이나 타 복종이 아닌 여성복 ‘시스티나’를 런칭한 것도 전문성에 포커스를 둔 행보다. ‘시스티나’는 가성비를 핵심으로 한 아우터 중심 브랜드로, 올 추동시즌 아우터 중심의 컬렉션을 가을, 겨울 각 20모델 가량 출시해 자사 브랜드 주요 직영 오프라인 매장과 자사 온라인 IDF몰을 통해 선보였다. 홀세일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인 만큼 내년 상반기까지 선결과제인 브랜딩에 집중한 후 정식 런칭할 계획이다. 


박 전무는 “온라인은 인지도가 좌우하지만 오프라인은 퀄리티가 경쟁력이다. 롯데월드몰, 타임스퀘어 등 오프라인에서 젊은 층 수요가 높게 나타나고 단독 팝업스토어에서 더 높은 호응을 얻으며 고객들의 가치소비상품 니즈를 확인한 만큼 성장파워를 키워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통도 브랜드 컨셉과 이미지 구현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핵심 지역 거점 매장 구축을 계속한다. ‘쉬즈미스’, ‘리스트’ 각 브랜드 색깔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복합매장이 아닌 단독 플래그십숍을 확장한다. 50평 이상을 기준으로 하며, 예상매출 대비 임대료가 20%를 넘지 않는 위치를 우선으로 순차적으로 확장해나간다.

 

 

'리스트'
'리스트'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