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 ‘쿨웨어’로 무더위 사냥

발행 2020년 07월 13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패션업계는 몸에 잘 달라붙지 않는 디자인과 시원한 소재의 아이템에 주목하고 있다.

 

한세엠케이(대표 김동녕, 김지원)의 ‘NBA P.E. 에디션’ 라인은 최근 4차 리오더에 돌입하는 등 인기를 끄고 있다.

 

이 제품은 세탁 후 변형률을 최소화한 소재를 사용, 착용감이 우수해 실내에서는 편안한 이지웨어로 입을 수 있다. 밖에서는 활동성 좋은 외출복으로 다양하게 입을 수 있다. 오버핏 디자인으로 통기성이 좋고 몸에 달라붙지 앟는 점도 특징이다.

 

 

한세엠케이의 프리미엄 빈티지 브랜드 ‘버커루’는 ‘가먼트 다잉’ 워싱 공정을 더한 린넨 셔츠를 출시했다. 또 ‘쿨맥스’ 기능이 추가된 린넨 팬츠는 시원한 쾌적감을 주며 밴딩 디자인을 채택해 활동성을 높였다.

 

 

무신사가 전개하는 ‘무신사 스탠다드’의 쿨탠다드 캐미솔과 언더 셔츠는 기능성 원사 아스킨과 에어로쿨을 적용해 통기성이 뛰어나다.

 

피부와 닿았을 때 시원한 감촉이 느껴지는 접촉 냉감 기능과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흡한속건, 자외선 차단 기능도 갖춰 한여름에도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노스페이스의 ‘마이너스 테크 반팔 라운드티’는 제품에 횡단면 구조의 원단을 적용, 피부에 닿는 접촉면을 넓혀 열과 땀을 빠르게 방출해준다. 향균 가공을 더해 여름철 야외 활동에도 쾌적함을 유지시켜 준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