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자산개발도 강희태 부회장이 이끈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조직 및 사업 재정비

발행 2020년 06월 29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장(부회장)

강희태 롯데그룹 유통BU장(부회장)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그룹 유통BU장인 강희태 부회장이 롯데자산개발의 대표이사를 겸직한다. 롯데자산개발은 29일 개최한 주주총회를 통해 강 부회장을 신임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강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해 유통BU차원의 시너지 창출 및 미래사업 방향성을 진두지휘한다. 수익구조 개선은 물론 그룹 차원의 시너지 극대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할 계획이다.


사업방향 조정 및 뉴 노멀에 맞는 조직 개편 등 오프라인 유통사업 생존전략을 새롭게 짜 위기상황을 조기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7년부터 롯데자산개발을 이끌어온 이광영 대표이사는 롯데미래전략연구소로 자리를 옮긴다. 그동안 롯데에서 쌓아온 다양한 부동산 개발사업 및 MD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 사업에 기여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