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美 제이씨페니 결국 파산보호신청...쇼핑몰 위기 신호

발행 2020년 05월 20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쇼핑몰 앵커 테넌트 2년 내 절반 사라질 것

소비자들 온라인 쇼핑 선호 급속 확산 전망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파산설이 나돌던 미국 백화점 체인 제이씨페니(JC Penny)가 결국 파산 보호 신청을 냈다. 5월 들어 제이 크루, 니만 마커스, 제이씨페니가 차례로 코로나 팬데믹에 쓰러지게 된 것이다.

 

이들 3개 기업은 지난 몇 년간 판매 부진으로 고전해 왔다. 때문에 팬데믹으로 ‘올 것이 앞당겨진 것’이라며, 파산은 시간 문제였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달 들어 쓰러진 미국 리테일러는 진 메이커 트루 릴리젼, 저가 의류 전문인 스테이지 스토어도 포함된다. 다음은 메이시스 차례라는 얘기도 힘을 받고 있다.

 

제이씨페니의 경우 118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사세를 펼쳐온 과정이나 미국 소비자들의 마음 깊이 자리해온 인연들로 파산에 따른 영향이 마가톤급이라는 평이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 컬럼니스트 세스 코헨은 ‘제이씨페니 소식이 앞으로 수개월, 혹은 수년간 미국 리테일 시장에 파급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이씨페니는 파산보호 신청에 앞서 두 차례에 걸쳐 만기 도래 이자 2,700만 달러를 갚지 못한 끝에 결국 파산을 선언했다. 법원에 제출된 파일에 따르면 제이씨페니는 채권자들로부터 약 9억 달러를 추가 차입했다. 법정 관리 기간 중 운영자금이다.

 

제이씨페니는 지난 2010년 이후 누적 적자가 약 45억 달러로 장단기 부채가 약 4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2006년 한때 주당 85달러를 호가했던 주식 가격이 최근 14센트까지 떨어진 것을 보면 그동안 이 회사가 얼마나 철저하게 망가졌는지 짐작할 수 있다.

 

제이씨페니의 몰락 원인으로는 미국 소비자들의 쇼핑 패턴 변화에 따른 백화점 체인들의 매출 하락 추세 외에도 몇 가지 시행착오가 지적된다. 소유주가 바뀌면서 금융 차입으로 기업을 인수하는 레버리지 바이아웃으로 인한 자금 압박과 더불어 주력 상품 포트폴리오와 가격 포지션이 혼란스러웠다는 점이다.

 

주력 아이템을 의류와 패션에서 가정용품으로 바꿨다 또 다시 의류 패션으로 회귀하는 과정을 통해 상당수 고객을 잃어 버렸다. 하루아침에 쿠폰을 없애고 정찰제를 강화하는 등 체인의 고급화를 지향하면서 또 한번 단골 고객을 잃어야했다. 고급 백화점도 아니고 그렇다고 월마트나 티제이맥스와 같이 값이 저렴하지도 않은 어정쩡한 가격 전략이 실패 요인으로 지적된다.

 

제이씨페니는 이번 파산보호 절차의 구조 조정을 통해 현재 846개 체인점 가운데 200여개를 영구 폐쇄 시킨다는 구상이다. 이에 더해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제이씨페니 사태를 계기로 파산 보호 신청을 내지 않은 다른 백화점 체인들도 매장 수 줄이기 등 구조 조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점이다.

 

메이시스가 전국 775개 체인점 가운데 향후 3년에 걸쳐 125개 매장을 폐쇄키로 한 계획을 앞당길 가능성이 커졌고 노드스트롬도 16개 체인점 문을 닫기로 했다. 이 같은 추세의 파급 영향으로 미국 쇼핑몰의 위기가 점쳐지고 있다.

 

내년 말까지 쇼핑몰에 입주해 있는 앵커 테넌트(Anchor Tenant)인 백화점 체인들의 절반 이상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쇼핑몰의 앵커 테넌트는 몰 전체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다.

 

CNBC 등이 보도한 부동산 컨설팅 회사 그린 스트리트 어드바이저스(Green Street Advisors)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21년 말까지 쇼핑몰에 입주해 있는 백화점 체인 등의 앵커 테넌트 중 50% 이상이 문을 닫을 전망이며, 앵커 테넌트들이 쇼핑 트래픽을 리드해 온 점을 감안하면, 나머지 작은 스토어들의 연쇄 이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는 당초 5년, 혹은 10년 후로 예상됐던 앵커 테넌트들의 퇴진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향후 2년 내로 앞당겨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쇼핑몰과의 임대 계약에서는 앵커 브랜드가 문을 닫으면 다른 입주 스토어들도 함께 계약을 종료할 수 있기 때문에 줄지은 쇼핑몰 철수 사태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코어사이트리서치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올해 문을 닫게 될 미국내 리테일 매장 수는 지난해 9,548에서 1만5천개를 넘길 전망.

 

팬데믹을 계기로 소비자들이 빠르게 온라인 쇼핑에 적응해 가고, 백화점, 쇼핑몰 등 오프라인이 가파르게 쇄락하면서 리테일 시장의 온라인화는 한층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