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국내 중소 파트너사 지원 확대

발행 2020년 04월 0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국내 중소 파트너사들을 대상으로 상생 지원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파트너사 대상 대금 지급 횟수를 월 1회에서 월 2회로 늘려 지급 주기를 단축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한 영업 환경 악화로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 400여 개 업체에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물품 대금은 월 500억 원 규모로 4월부터 6월까지 3개월간 총 1,500억 원이 지급될 계획이다.

 

중소 파트너사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도 확대했다. 롯데면세점은 작년 7월 중소 파트너사 저금리 금융 지원을 위해 500억 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출연한 바 있다. 기존에는 롯데면세점과 직접 거래하는 2차 거래선까지 적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롯데면세점 입점해 있는 국산 중소 브랜드들을 대상으로 한 35억 원 규모의 추가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이번 지원금은 영업 활성화를 위한 브랜드별 마케팅 활동 강화 및 브랜드 매장 환경 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