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언택트 소비 트렌드 반영 ‘스마트 스토어’ 오픈

명동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너 전면 리뉴얼

발행 2020년 03월 3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31일 롯데면세점이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1층에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스토어’를 업계 최초로 오픈했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한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한 달간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1층에 위치한 기존 매장 ‘스타에비뉴 코너’를 전면 리뉴얼해 스마트 스토어로 탈바꿈시켰다. ‘스마트 스토어’는 약 520㎡(157평) 규모의 뷰티 전문 매장으로 화장품, 향수, 뷰티 디바이스 등을 판매한다. 오프라인 매장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고객 체험을 강화하고,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 대기 없이 빠르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구현했다.

 

스마트 스토어에 방문하는 고객은 먼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매장 입구에 설치된 ‘QR코드’를 스캔해 스마트 스토어 전용 모바일 카트에 접속하게 된다. 마음에 드는 상품이 있다면 상품별 ‘바코드’를 스캔해 제품 상세 정보, 상품평, 재고 수량 등을 확인한 후 모바일 장바구니에 바로 추가할 수 있다. 쇼핑을 모두 마쳤다면 고객별로 제공되는 고유의 QR코드를 직원에게 보여주고 일괄 결제하면 된다.

 

31일 오픈한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1층 스마트 스토어에서 QR코드 스캔으로 모바일 카트에 물건을 담고 있는 모습.

 

외국인 고객까지 배려한 점 또한 눈에 띈다. 모바일 카트 접속 QR코드는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WeChat)’으로도 스캔할 수 있으며, 상품별 상세 정보는 국문, 영문, 일문, 중문 간체자 등 총 4개 언어로 제공된다.

 

디지털 쇼핑 서비스 외에도 차별화된 쇼핑 경험 또한 제공된다. 스위스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라프레리의 제품으로 피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파 서비스 룸 ‘라프레리 페이셜 캐빈’이 들어섰으며, 롯데면세점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는 뷰티 인플루언서 ‘포니’가 해외 인기 브랜드를 찾아 직접 큐레이팅한 상품을 판매하는 ‘비티(Bitti)’도 업계 최초로 입점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명동본점의 스마트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오프라인매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