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코로나19 성금 10억 원 지원

발행 2020년 02월 2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기탁

대구·경북 지역 지원 우선 사용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그룹(회장 이명희)이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의 뜻을 모아 10억 원의 성금을 지원한다.


이번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며,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 인력과 소외 계층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부터 전국의 다양한 재해 발생 시 구호활동을 해온 순수 민간구호 단체로, 신세계그룹은 2016년 서문시장 화재 및 2019년 강원도 산불 피해 때도 이 협회를 통해 피해 해당 지역을 지원한 바 있다.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의료 인력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성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24일 이마트를 통해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마스크 10만장을 기부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