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발란스, 농구화 라인 국내 런칭…농구선수 허훈 전속 모델 발탁

발행 2020년 02월 17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농구선수 허훈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이랜드월드(대표 최운식)의 ‘뉴발란스(NEW BALANCE)’가 농구화 라인 런칭과 함께 농구선수 허훈을 전속 모델로 발탁했다.

 

허훈운 최근 KBL 최초 20-20 달성과 KBL 올스타전 투표 1, 전체 선수 가운데 어시스트 1위를 차지하며 가장 우수한 농구선수로 지목되고 있다. 과거 농구선수로 이름을 날린 허재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뉴발란스는 그동안 라이프스타일, 러닝 등을 중심으로 선보이는 브랜드로 농구화 출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카와이 레너드의 올스타전 무대를 통해 뉴발란스의 시그니처 모델 ‘OMN1S’를 처음 선보였으며 출시 3분만에 완판을 기록하는 등 이후 출시된 모델들까지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뉴발란스 신제품 'OMN1S ITD'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뉴발란스는 2019 NBA 올스타전 1주년을 기념해 OMN1S ITD’ (INSPIRE THE DREAM) 모델과 함께 뉴발란스 스태디 셀러 슈즈 라인을 출시한 것이다.

 

이번 출시되는 ‘OMN1S ITD’는 남성스러운 그레이-네이비 컬러웨이로, 갑피 부분 “Inspire Dream”이라는 메시지가 레터링으로 들어가 이전 OMN1S 모델과는 구별되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기능성 면에서는 아웃솔 전체를 클리어 솔 방식을 적용하고 바닥부의 뉴발란스 로고를 고무 소재로 구성해 플레이어의 움직임에 필요한 접지력을 제공한다. 또한 뉴발란스가 자랑하는 반발력 미드솔 테크놀로지 ‘Fuelcell’을 이식해 뛰어난 쿠셔닝과 반발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갑피 부분은 조직감있는 니트 소재를 적용하고 신발 내부에서 발과 신발끈 간 마찰을 없애기 위해 신발끈 고정 부분이 외부로 돌출된 형태를 띠고 있다.

 

발목까지 부드럽게 감싸주는 일체형 구조로 신발을 신었을 때 발 전체를 감싸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발목 뒷부분을 고정시켜 플레이어의 부상을 방지하고 착화감을 향상시켜주는 가죽 소재가 갑피에 혼합돼 있다.

 

2월 15일 훕시티에서 먼저 선발매가 된 ‘OMN1S’는 완판이 되는 등 뜨거운 인기와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오는 22일부터 출시되는 뉴발란스 농구 ‘OMN1S’와 ‘OMN1S ITD’는 뉴발란스 일부 매장과 공식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