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매출 1조 눈앞

18% 신장한 7200억, 관계사 에이션패션 7.5% 신장한 2900억 예상

발행 2019년 12월 09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내년 6월 회계마감 기준 매출 1조 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 6월 기준 실적은 9500억 원을 달성했다.


작년 패션본부(앤드지, 지오지아, R지오지아, 올젠, 에디션센서빌리티)가 3000억 원을 SPA 사업부문(탑텐, 텝텐 키즈)이 3100억 원으로 총 6100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패션본부 3600억 원, SPA 3600억 원으로 7200억 원을 예상, 작년대비 18% 상승했다. 관계사 에이션패션도 작년 2700억에서 올해 2900억으로 7.5% 신장했다.

 

브랜드별로는 정장사업부문의 ‘앤드지’가 900억을 예상, 27% 신장하며 백화점 남성 캐릭터 조닝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1위를 기록했다.


‘지오지아’는 11% 신장하며, 내년부터 가두상권 중심으로 매장을 확보할 계획이다. ‘R지오지아’는 91%로 최대 신장률을 보였다. 올해 캐주얼 비중을 높이고 다운에이징을 위한 리뉴얼을 진행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유통 3사와 갤러리아, AK, 쇼핑몰 등 전방위 오프라인 매장 확장에 들어간다.

 

캐주얼 사업부문의 ‘올젠’과 ‘에디션센서빌리티’도 각각 9%, 43% 신장 했다.


이 두 브랜드는 기존 고객뿐 아니라 춘하 시즌 협업 상품과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신규 고객층 확보에 성공했다. 내년에는 백화점, 아울렛/몰 외에도 5개 브랜드들의 교외형 복합 매장을 신설한다.


SPA 부문과 관계사 에이션패션의 실적도 주목할 만 하다.

 

 


‘탑텐’은 7% 신장했고 매출액이 가장 큰 3000억 원이며, ‘탑텐 키즈’도 전년대비 86% 신장해 ‘R지오지아’에 이은 신장률 2위다. 에이션패션의 ‘폴햄’은 보합을, ‘프로젝트M’은 7% 신장을 보였다.


이 같은 신장의 원동력은 자체 공장이다. 신성통상은 중국과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을 포함한 동남아와 니카라과 등 중남미 생산 공장 16개를 가동하고 있다.


지난해 아우터 생산을 위해 미얀마 공장 2개를 증설했다. 이너류인 온에어, 캐시미어 스웨터와 롱 다운 등의 대량 생산을 바탕으로 원가 절감을 통해 가격 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실제 다른 브랜드들이 고급화 전략에 비중을 두는 반면, 신성통상은 소싱력을 바탕으로 매스 시장을 위한 ‘남성복의 SPA’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올 하반기 ‘지오지아’와 ‘앤드지’는 캐시미어 니트를 2만 2천장 생산, ‘올젠’은 작년대비 10% 늘렸으며, 다운은 ‘지오지아’와 ‘앤드지’가 7만장 생산했고 ‘올젠’은 50% 증량했다.

 

사진 좌측부터 '올젠' '지오지아' '탑텐'
사진 좌측부터 '올젠' '지오지아' '탑텐'

 

신성통상의 남은 목표는 온라인이다. 캐주얼 브랜드 중 신성통상의 온라인 비중은 높지 않은 편에 속한다. 자사몰인 ‘탑텐몰’과 백화점몰 이외 온라인 편집숍에도 1~2년 사이 입점이 늘어나고 있으며, 유통 채널에 맞게 상품을 기획, 공급하고 있다.


‘에디션센서빌리티’의 경우 작년 겨울 무신사에 입점 했고 숏다운은 온라인 전용으로 판매 중이다. ‘앤드지’는 내년 상품 업로드 방식을 변경해 본격적인 온라인 마케팅에 들어간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