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시버튼(PushBUTTON), 네타포르테와 함께 코리안 컬렉티브 런칭

발행 2019년 11월 07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박승건 디자이너의 ‘푸시버튼’이 최근 세 번째 런던 패션위크와 상하이 컬렉션을 마치고 예술성과 상업성을 두루 갖춘 브랜드로 평가받으며 활발한 글로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푸시버튼은 900만 회원 수를 보유한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네타포르테(Net-a-porter)의 코리안 컬렉티브(Korean Collective) 라인의 주인공 중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코리안 컬렉티브 라인은 네타포르테에서 독점으로 선보여지며 한국의 젊은 스트리트 문화를 유니크한 감성으로 담아낸 캡슐 컬렉션이다. 국내에서는 푸시버튼을 비롯해 앤더슨 벨(Andersson Bell), 르917(Le 17 Septembre), 1064 스튜디오(1064 Studio), 구드(Gu_de)까지 총 5개의 디자이너 브랜드들이 참여했다.

 

박승건 디자이너는 “패션에 있어 한국적인 것은 과거의 전통적인 스타일이 아닌, 동시대의 흐름과 감성을 반영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해외에서 한국 패션을 주목하는 것도 활기차고 개성있는 한국의 스트리트 패션과 정교한 테일러링을 독창적으로 풀어내기 때문이다. 이제 ‘한국적 패션’이나 ‘K 패션’이라는 수식어 대신 ‘푸시버튼 패션’, ‘푸시버튼 스타일’로 정의되어 세계적 감성을 이끌 수 있도록 지금보다 더 탄탄히 브랜드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푸시버튼은 네타포르테(Net-a-porter)를 포함한 샵밥(Shopbop), 하비니콜스(Harvey nichols), 센스(Ssense) 등을 비롯해 유럽, 미국, 중국 등 전 세계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국내 자사몰과 W컨셉, 29CM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