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9.02.07 01:50
 
가-가-가+가+


[어패럴뉴스 전종보 기자] 카카오IX(대표 권승조)가 전개하는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의 도쿄 매장이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픈 1개월간 35만 여명이 방문했으며, 매출 목표를 144% 초과 달성했다.

지난해 12월 오픈 후 일주일 동안 20만 명이 다녀갔으며, 이후 SNS 및 현지 언론을 통해 소식을 접한 젊은 수요층이 대거 몰리기 시작했다.

오픈 당일에는 영업 시작 전부터 수 천 여명이 매장 인근을 둘러싼 긴 대기행렬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금도 주말 및 휴일에는 고객들이 입장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점심시간에 틈을 내어 방문한 젊은 직장인부터, 교토에서 3시간 넘는 거리를 찾아온 대학생, 방과 후 찾아온 중고등학생까지 다양하다.

비중은 20대 초반 여성이 약 50%로 가장 높았으며, 10대 고객의 비중도 30% 내외였다.

‘치비 어피치 모찌 인형’, ‘치비 어피치 키링’, ‘치비 어피치 젤펜’ 등이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매일 200개 한정 수량만 판매되는 ‘어피치 도넛’도 오후 4시전에 전량 소진되고 있다.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은 국내 매장과 달리 ‘어피치’캐릭터에 초점을 맞춰 오픈한 것이 특징이다.

‘어피치’는 일본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캐릭터 중 하나로, 도쿄점 매장을 통해 리테일, 카페, 전시 공간 등 다채로운 컨셉으로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회사는 일본 내 유통망 확장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달 22일 아마존 재팬에 정식 입점해, 키링, 휴대폰 케이스, 목베개, 필통 등 캐릭터 굿즈 102종을 판매하고 있으며, 추후 반응에 따라 상품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오프라인에서는 일본의 인기 패션 브랜드 ‘WEGO(위고)’와 손을 잡았다.

2월 초 하라주쿠 타케시타도리 ‘1.3.5’ 매장에 입점, ‘라이언’과 ‘어피치’ 상품 약 60여 종을 판매할 예정이다. ‘카카오프렌즈’와 ‘WEGO’는 향후 일본 전국 매장 입점과 라이선스 상품 출시 등 양사 간 협업 방향에 대해 검토 중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일본 진출이 생각보다 큰 성과를 가져오고 있다. 젊은 세대들이 ‘카카오프렌즈’의 문화와 감성을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접점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