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Picture
  > 뉴 스 > 데일리뉴스
2018.03.12 02:00
 
가-가-가+가+
타 복종 대비 대형점 많고 고정 비용 높아

사은품·마일리지 부담 줄이고 인센티브 도입
 
아웃도어 업체들이 대리점들과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전성기에 비해 매출이 감소하면서 이를 취급하는 대리점들 역시 고전하고 있다.
 
아웃도어 대리점은 타 복종에 비해 상권의 위치나 규모 면에서 고정 비용이 높아 매출 감소에 따른 매장주 측의 수익률 저하가 심각하다.
 
이에 업체들은 대리점과의 상생, 활성화 도모를 위해 인센티브제 도입, 사은품 축소, 마일리지제 본사 부담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올해부터 대리점들의 저가 상품 매입을 전면 없애고, 전년 대비 매출 신장에 따른 인센티브제를 도입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일부 저가 기획물에 한해 대리점들이 매입하는 방식이었다.
 
규모가 작기는 했지만 점주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판단, 이를 없애기로 했다.
 
‘케이투’와 ‘살레와’는 시즌 2~3 차례 진행해 온 사은품 프로모션을 시즌 1회로 줄였다.
 
사은품 프로모션은 본사와 대리점이 비용을 반반씩 부담하는 방식이어서 점주의 비용이 만만치 않았던 상황. 이에 사은품 기획을 줄여 점주들의 부담을 덜기로 했다.
 
판매사원들을 위한 인센티브제는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목표 달성에 따라 점주, 매니저가 아닌 판매사원에게 일정 금액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케이투’는 또 시즌마다 종합 평가를 통해 선정된 우수 매장에 지급해 온 포상금을 올해부터는 해외여행 지원으로 바꾸기로 했다.
 
‘컬럼비아’는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작했다. 고객 CRM 차원에서 진행해 온 마일리지 제도를 대리점 50%, 본사 50% 부담에서 본사 100% 부담으로 전환했다. 지난 2월부터 100% 본사 부담을 시작했다.
 
또 대리점들을 위한 전용 상품도 하반기부터 공급한다. 특히 키즈 라인을 대리점 전용 상품으로 집중 선보일 예정이다.
 
‘블랙야크’도 인센티브제를 비롯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중이다.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내부 협의 중으로 빠르면 이달 중으로 결정, 말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정재훈 ‘컬럼비아’ 이사는 “최근 몇 년 아웃도어 시장이 침체를 겪으면서 대리점들도 크게 고전했다. 아웃도어 업체들의 중장기 비전을 위해서라도 대리점들을 위한 상생,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PC 버전   전체서비스  

인터넷 관리 책임자 : 박현주 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