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및 수도권 주요 13개 백화점 핸드백 매출
뚜렷한 회복세...2019년 수준에는 못 미쳐

발행 2022년 01월 07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롯데 영등포 핸드백 조닝

 

PC 축소, 브랜드 이탈 결과

상위권과 중상위 격차 벌어져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서울 및 수도권 주요 13개 백화점의 지난해 1~11월 핸드백 매출은 회복세가 뚜렷했지만 2019년 수준에 미치지는 못했다. 점포별로 60~100% 이상의 브랜드가 전년 대비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 1억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브랜드를 배출한 점포는 총 7개 점으로 2년 전 대비 크게 늘었다. 점포별로 최소 1개, 최대 8개 브랜드가 억대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핸드백 조닝에서 영업 중인 브랜드 수가 전년 대비 20~30% 이상 줄었다. 이는 백화점의 PC 축소와 온라인 전환 브랜드 증가, 리딩 브랜드의 탈 백화점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롯데 본점은 60%의 브랜드가 전년보다 매출이 신장했다. 닥스 액세서리, 헤지스 액세서리, 롱샴 순으로 신장률이 높았고, 100~120% 이상 신장했다. 엠씨엠, 쿠론, 질스튜어트 액세서리도 30~90% 신장했다. 역신장한 브랜드의 낙폭도 줄어, ‘만다리나덕’, ‘앤클라인뉴욕’을 제외하면 대부분 1~3%로 조사됐다.

 

상위 그룹 간의 매출 격차는 날로 커지고 있다. ‘닥스 액세서리’가 34억4,500만 원으로 1위를 기록했고, ‘엠씨엠’이 21억8,600만 원으로 2위를 차지했는데, 이 두 브랜드 간의 매출이 무려 13억 원으로 벌어졌다. ‘루이까또즈’와 ‘메트로시티’가 3~4위를 차지, 각각 16억7,000만 원, 14억2,100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월 1억~3억 원의 매출을 올린 브랜드 수는 지난해 8개로 전년에 비해 4개나 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사 점포 중 회복이 가장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 잠실점은 빠르게 회복 중이다. 2020년 전 브랜드가 역신장했지만 지난해는 신장한 브랜드가 93%다. ‘헤지스 액세서리’가 136%, ‘닥스 액세서리’가 134%, ‘칼린’이 128%로 세 자릿수 이상 신장했다.

 

‘닥스 액세서리’가 33억9,500만 원을, ‘헤지스 액세서리’가 19억9,000만 원을, ‘엠씨엠’이 12억7,800만 원으로 1~3위를 차지했다. 월 1억 이상의 매출을 올린 브랜드 수는 3개다. 하지만 상위권과 중하위권의 매출 격차는 크게 벌어졌다.

 

현대 목동점은 입점 브랜드의 80% 이상이 신장했다. 닥스 액세서리, 쌤소나이트, 헤지스 액세서리가 80% 이상, 뒤를 이어 ‘질 스튜어트’와 ‘쿠론’이 60% 이상 신장했다. 반면 ‘만다리나덕’은 8%, ‘루이까또즈’는 16% 역신장했다.

 

상위권과 중위권의 매출 격차가 상당히 컸다. ‘메트로시티’가 20억8,800만 원, ‘닥스 액세서리’가 18억9,800만 원으로 1~2위를 차지했는데, 3위인 ‘헤지스 액세서리’와 무려 9억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무역센터점에서 영업 중인 브랜드는 총 8개로, 조사 점포 중 브랜드 수가 가장 적다. 매년 브랜드를 줄여 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브랜드별 매출도 상당히 낮다. ‘닥스 액세서리’가 10억3,900만 원의 매출을 올렸고, 뒤를 이어 ‘쌤소나이트’가 5억원 대 매출을 기록했다. 3년 전부터 월 1억 이상을 달성한 브랜드도 사라졌다.

 

다만 지난해 전 브랜드가 전년 대비 신장했고, 신장률은 최소 5%, 최대 126%로 조사됐다. 이중 ‘헤지스 액세서리’, ‘닥스 액세서리’만 세 자릿수 이상 신장했다.

 

신세계 강남점은 지난해 비교적 선방하며 회복세가 뚜렷했다. 전 브랜드의 매출이 전년 대비 신장했고, 브랜드별로 20~49% 이상 늘었다. 신장률은 ‘헤지스 액세서리’, 닥스 액세서리, 질스튜어트, 루이까또즈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 1위를 차지한 ‘닥스 액세서리’는 13억4,300만 원, 월 1억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중상위권의 매출 평준화는 여전했다. 8~9억 대 매출을 올린 브랜드가 5개에 달했다.

 

신세계 경기점은 입점 브랜드의 71%가 전년 대비 신장했지만 지난해 상반기 대비 20%포인트 이상 줄었다. 이는 4분기 사회적 거리 두기 재개로 대부분 브랜드의 신장 폭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하향 평준화도 뚜렷하다. 3~4억대 매출을 올린 브랜드가 전체의 70%에 달했다. ‘만다리나덕’이 전년 대비 125% 신장한 7억3,500만 원의 매출을 올리며 1위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루이까또즈’, ‘닥스 액세서리’가 각각 5억6,900만 원, 4억5,900만 원의 매출로 2~3위를 기록했다.

 

*이미지 클릭시 확대됩니다.

- 보다 자세한 매출 정보는 어패럴뉴스 홈페이지 매출DB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