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글로벌세아, 코스타리카 원사생산 규모 3배로 늘린다

발행 2021년 11월 30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코스타리카 1공장 / 출처=글로벌세아

 

총 1억 달러 투자 2, 3공장 증설
정방기 10만 추, 연간 23,000톤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글로벌 의류제조기업 세아상역의 지주사인 글로벌세아(대표 김기명)는 코스타리카 원사 생산법인 세아스피닝(Sae-A Spinning S.R.L.)의 생산 규모를 3배로 증설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글로벌세아는 코스타리카 수도 산호세(San Jos?)에서 20km 동남쪽으로 떨어진 카르타고(Cartago)에 위치한 세아스피닝의 2공장과 3공장 증설공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총 1억 달러 규모의 투자로, 2공장은 2022년 3월, 3공장은 2023년 10월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1공장(정방기 3만4천 추)과 비슷한 규모의 공장을 2개 더 늘리는 대규모 투자다. 증설공사가 완성되면 연간 23,000톤 규모의 원사생산시설을 갖추게 된다.


글로벌세아는 2015년 4월 코스타리카에 3만4천 추 규모의 원사 생산공장을 설립하며, 의류 OEM 업계 최초로 방적-편직-염색-봉제에 이르는 수직계열화를 실현한 바 있다.


세아스피닝의 한상순 법인장은 “이번 투자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에 따른 미국 내 바이어들의 중남비 소싱 확대 트렌드와 미국 정부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중남미 불법이민자 문제 등 국제 무역환경 변화와 지정학적 측면에서 시의적절한 투자”라며 “2, 3공장의 성공적인 건설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코스타리카 2공장 / 출처=글로벌세아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