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공장 호조

발행 2021년 02월 0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작년 30% 증가한 연간 600만 장
맨투맨·조거 등 캐주얼 오더 증가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의류 생산 프로모션 전문 신한인터내셔널(대표 백종문)이 운용하는 방글라데시 생산 물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방글라데시 생산 8년 차에 접어든 이 회사는 팬데믹 영향에도 2019년 대비 30% 물량(연간 600만 장)이 증가했다. 올해는 연 700~800만 장, 내년에는 1천만 장 생산을 목표로 한다.


생산물량 증가는 30수 150~ 170g 티셔츠 기준 장당 1천 원 초반대의 저렴한 생산단가를 유지하고 30수 230~250g과 20수 180g까지 생산 가능한 구조를 갖춘 것은 물론, 면 티셔츠 외에 맨투맨, 조거 팬츠 등 수요상승 중인 품목까지 활발히 움직인 결과다. 


30수 230~280g 단가는 2천 원 후반, 20수 180g은 2천 원 중반으로 이전보다 높은 단가 확보가 가능해졌고, 맨투맨과 조거 팬츠 생산으로 캐주얼 브랜드들의 신규 오더가 늘었다. 


맨투맨, 조거 팬츠 생산은 전체의 10%를 차지하며 거래 브랜드의 80% 이상이 온라인 기반 브랜드다. 올해는 20%까지 확대를 예상하며, 내년에는 현재의 3배 이상 수요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최근에는 교도소 오더도 새롭게 확보해 지난달부터 납품을 시작했으며 올 상반기 자체 온라인몰 ‘고 마운틴’ 판매 활성화를 위한 멀티 아이템 전개, 추동시즌 몰 내 중저가 캐주얼 신규 브랜드(브랜드명 미정) 런칭으로 보다 안정적인 생산물량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신규는 첫 시즌 기본 품목 중심 10~15개 아이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인터내셔널은 올해 방글라데시를 통해 연 700~800만 장, 내년 1천만 장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생산은 2만 명 규모 공장 5곳을 메인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제품 기획부터 한국 도착까지 4개월(기획 및 재직 봉제 90일, 선적 후 한국 도착 30일)을 기준으로 오더를 받고 있다. 


이 회사 백종문 대표는 “빠르면 두 달 반도 가능하지만 아직 중국, 베트남보다 부족한 인프라, 팬데믹 상황 등의 변수를 고려, 충분한 시간 여유를 두고 움직이고 80~90%는 오더를 받기 전 미리 제작 후 납품하는 방식으로 불량률과 입고 차질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신한인터내셔널 방글라데시 현지 공장 모습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