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오에라(oera)’ 런칭

발행 2021년 08월 23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오에라 대표제품 '시그니처 프레스티지 크림', '캘리브레이터'

 

27일 현대百 압구정본점 첫 매장 오픈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 협업, 제품력 극대화

향후 색조 화장품·향수 등 라인업 확대 예정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한섬(대표 김민덕)이 오는 27일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 오에라(oera)’를 런칭한다. 첫 오프라인 매장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에 오픈한다.

 

‘오에라’는 ‘Zero(0)’‘Era(시대)’의 합성어로, 어느 한쪽으로도 치우치지 않는 피부균형점을 도달함으로써 새로운 시대에 영감을 전달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오에라’의 핵심 경쟁력은 우수한 제품력이다. 제품 기획 단계부터 화장품 개발에 20년 간 몸 담으며 글로벌 스킨케어 브랜드의 R&D 연구소 총괄 부사장을 역임한 ‘스벤골라 박사’가 참여했고, 기능성 스킨케어 제조 기술이 우수한 ‘스위스 화장품 연구소’와 협업해 제조됐다. 로션·스킨·세럼·크림 등 스킨케어 라인은 스위스의 맑은 물과 최고급 원료로 만들어졌으며, 전량 스위스에서 생산된다.

 

 

 

 

한섬 관계자는 “화장품은 피부에 가장 먼저 닿는 제품이기 때문에 차별화된 원료와 기술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해 지난해부터 인수합병(M&A)를 통해 차별화된 원료와 기술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화장품 연구소와도 협업을 진행했다”며 “한섬이 갖고 있는 고품격 이미지를 화장품 사업에 그대로 접목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제품은 에센스·세럼·크림 등 기능성은 물론, 클렌징·선케어·팩 등 20여 종의 스킨케어 및 선케어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상품 가격은 20만~50만 원대이며, 최고가 제품은 120만 원대다.

 

패키지 디자인은 라프레리·시세이도·로레알그룹 등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의 패키지 디자인을 담당하는 미국 디자인 전문업체 모조(MOJO)’와 손잡고 개발했으며, 곡선을 살린 감각적인 패키지에 스위스 빙하수의 에메랄드 색상을 적용했다.

 

한섬은 올해 안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더한섬하우스 부산점·광주점 등에 오에라 매장을 선보일 예정이며, 백화점·면세점 등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내년부터 메이크업·향수·바디&헤어 케어 등 화장품 라인업을 확장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의 유통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한섬의 중국 법인(한섬상해)을 통해 진출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으며, 국내외 면세점에도 입점을 추진할 예정이다.

 

더불어 그룹 내 계열사인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기업 현대바이오랜드와 협업해 기능성 화장품을 개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