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앱 '하이버', 명품 판매량 500% 성장

발행 2021년 06월 1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남성앱 하이버(대표 서정민)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럭셔리관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은 500%, 거래액은 400% 수치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재 하이버에 입점한 럭셔리 브랜드는 200여 개다.

 

올해 하이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명품 브랜드는 '메종키츠네'와 '아미'로 각각 1위, 2위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거래액과 판매량 모두 아미는 3500%, 메종키츠네는 1200% 가까운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누적 판매 TOP10 브랜드의 판매량은 전년 대비 700% 이상 증가율을 보여 전체 성장세를 뛰어넘었다. 하이버 판매 TOP10 명품 브랜드는 메종키츠네, 아미, 스톤아일랜드, 톰브라운, 메종마르지엘라, CP컴퍼니, 오프화이트, 베르사체, 버버리, 구찌 순으로 나타났다.

 

하이버는 정품이 아닐 경우 구매금액의 200%를 보상하는 것은 물론 철저한 정품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고객 신뢰를 지킬 수 있도록 ‘안심보장 캠페인’도 실시하고 있다.

 

성재민 하이버 마케팅 실장은 "MZ세대 남성이 명품 시장의 주 소비층으로 급부상 하면서 하이버에서 명품 매출에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향후 럭셔리관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고객들이 패션, 테크, 명품까지 하이버에서 원스톱 쇼핑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고객 수요에 최적화된 쇼핑 환경을 빠르게 리드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