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삼성패션연구소 “올해의 컬러는 ‘블루’와 ‘그린’”

발행 2024년 01월 09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메종키츠네 / 자크뮈스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의 삼성패션연구소가 경제 불확실성과 소비 심리위축이 예상되는 2024년 패션 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컬러로 ‘블루’와 ‘그린’을 선정했다.

 

올해는 육십 간지의 41번째로 푸른색의 '갑'과 용을 의미하는 ‘진’이 만나 청룡을 의미하는 해다. 이에 삼성패션연구소는 올 봄여름 시즌의 키 컬러로 ‘블루’를 꼽았다. 산들바람처럼 부드럽고 평온한 블루가 불안정한 상황에 힐링과 안정감을 전하고, 위안의 중요성을 일깨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루 컬러는 맑은 빛이 투영되면서 생기 있는 활력을 부여한다. 몽환적인 피지털(Phygital) 세계를 이야기하는 일루전 블루(Illusion Blue)와 자연적이면서도 인공적인 콘플라워 블루(Cornflower Blue), 빛을 통해 고귀한 원석의 힘을 보여주는 블루 쿼츠(Blue Quartz)로 상반된 분위기를 부드럽게 융합시킨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프랑스 어드밴스드 컨템포러리 브랜드 ‘르메르(LEMAIRE)’는 세룰리안 블루를 이용한 드레스와 블라우스 등을 출시했다. 오피서 칼라 셔츠 드레스는 신규 스타일로, 드레스 안에 셔츠를 입은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아미(AMI)’는 아쿠아마린 컬러를 중심으로 한 토탈룩을 선보였다. 오버사이즈 핏의 코트부터 더블 브레스티드 재킷, 오버셔츠 및 스트레이트 핏 팬츠 등으로 구성된 세련된 스타일링을 강조했다.

 

‘메종키츠네(Maison Kitsuné)’는 브랜드의 상징인 여우 로고가 들어간 햄튼 블루 컬러의 폴로 드레스를 출시했다. 베이비 폭스 로고 패치와 여유롭게 몸을 감싸는 실루엣이 여성스러운 무드를 자아낸다.

 

‘자크뮈스(Jacquemus)’는 올해 주요 트렌드로 꼽히는 데님을 중심으로 블루 컬러의 시그니처 아이템을 선보였다. 기하학적인 톱 핸들이 매력적인 토트백 ‘치키토’, 통통한 패디드 디자인이 매력적인 플랩백 ‘밤비무’, 비즈 장식이 매력적인 숄더백 ‘비쥬’ 등 시그니처 가방에 블루 데님 소재를 가미해 재해석했다.

 

‘스튜디오 니콜슨(Studio Nicholson)’은 아이시클 블루 컬러의 셔츠를 출시했다. 가볍고 쾌적한 소재로 편안함을 주는 동시에 클래식한 스타일로 깔끔한 룩을 연출할 때 유용하다.

 

‘옴므 플리세 이세이 미야케(HOMME PLISSÉ ISSEY MIYAKE)’는 실용적인 주름과 오버사이즈 브이넥 라인 디자인의 집업 카디건을 내놨다.

 

메종키츠네 / 스튜디오 니콜슨

한편, 삼성패션연구소는 ‘블루’ 컬러 이외에도 불확실성과 기후 위기 등으로 불안감이 고조된 시기에 지친 감각을 달래고 휴식을 가져다주는 부드러운 ‘그린’ 컬러의 확장에 주목했다.

 

디지털과 현실 세계의 구분 없이 각종 자극으로 넘쳐나는 세상에서 차분한 안정감을 주는 검드롭 그린(Gumdrop Green), 피지털 현실에 활력을 더하는 압생트 그린(Absinthe Green), 빛을 잃어가는 자연환경을 떠오르게 하는 더스티 터콰이즈(Dusty Turquoise) 등은 디지털 생태계까지 아우르며 그린 컬러의 감성적인 이해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지속가능성도 상징하는 그린 컬러는 올 봄여름 시즌부터 영향력을 확대하면서 가을겨울 시즌 키 컬러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튜디오 니콜슨’은 테니스 그린 컬러의 크루넥 니트를 선보였다. 여유 있는 실루엣으로 간절기에 단독으로 활용하거나 울 코트와 매칭하면 세련된 스타일이 가능하다.

 

‘아미’는 올 봄여름 시즌 키 컬러로 올리브를 선정했다. 런웨이를 통해 올리브 컬러의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 재킷은 물론 다채로운 하트 티셔츠까지 선보였다.

 

‘메종키츠네’는 핸드라이팅 로고가 반영된 카키 그린 멜란지 컬러의 오버사이즈 베스트와 폭스 헤드 패치 폴로 티셔츠 등을 출시했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불확실한 미래와 기후 위기 등이 도사리는 2024년에는 부드럽고 평온한 찰나의 여유를 제공하는 ‘블루’ 컬러와 휴식, 안정감을 주는 ‘그린’ 컬러가 주목된다” 며 “푸른 용의 해인 만큼 시원한 계열의 키 컬러를 활용한 다양한 아이템을 통해 패션 시장에 긍정적인 에너지와 희망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미 / 스튜디오 니콜슨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