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키스 해링 그림 담은 스트리트웨어 컬렉션 출시

발행 2021년 07월 02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출처=H&M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글로벌 SPA 브랜드 'H&M'이 미국 팝아트의 전설, 키스 해링(Keith Haring)의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사용한 남성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번 컬렉션은 키스 해링 특유의 프린트가 들어간 슈즈, 반바지, 재킷과 같은 다양한 스트리트웨어 아이템으로 구성됐다. 캠페인은 포토그래퍼 테오 웨너(Theo Wenner)가 촬영했으며 두 명의 신진 로컬 아티스트와 함께했다. 촬영 장소는 뉴욕 이스트 할렘에 위치한 유명한 “Crack is Wack” 벽화가 있는 곳에서 진행됐다. 이 벽화는 해링이 양성평등, 마약 및 죽음에 대한 활동가적인 메시지를 전하며 자신의 커리어를 통해 어떻게 공공산업에 헌신해 왔는지를 보여주는 예시이기도 하다.

 

키스 해링의 예술은 세련된 미술 애호가부터 어린이에 이르기까지 모두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으며 팝아트 발전에 중요한 단계로 여겨진다. 해링이 1988년 에이즈 진단을 받았을 때, 그는 에이즈 단체와 어린이 프로그램에 자금과 이미지를 전달하고 그의 작품의 유산을 관리하기 위해 키스 해링 재단을 설립하였다.

 

협업 제품은 1일부터 전국 H&M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에서 찾아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