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복 고객 60% 이상이 여성, 패밀리 패션 제안"

발행 2022년 12월 02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올젠, 지오지아

 

차형진 패션영업본부 상무

“2030 공략 통한 점유율 확대”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남성복(앤드지, 지오지아, 올젠, 에디션센서빌리티)의 시장 점유율을 더 높이고, 여성복 라인을 통해 패밀리 패션을 제안한다.

 

올해 신성 남성복 4개 브랜드의 매출은 4500억 원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돼, 점유율이 높은 편이다. 기존 고객을 유지하며 20~40대의 새로운 취향을 가진 남성을 끌어들이는 게 목표다.

 

남성 캐릭터 '앤드지'와 '지오지아'는 각각 젊은 감각의 유니버스 라인 확장, 미니멀리즘 패션 '엠엠지엘(MMGL)'과의 협업과 하이브리드 '라이브' 라인 등을 통해 고객층을 다변화하고 있다. 유통도 각각 백화점과 아울렛·몰에 집중하며 2030 세대를 공략, 조닝 내 최고 매출 브랜드로 자리를 잡았다.

 

마찬가지로 '올젠'은 TD캐주얼에서, '에디션 센서빌리티'는 비즈니스·모던 캐주얼에서의 확장을 이어간다. ‘에디션 센서빌리티’는 내년 시즌 변경된 BI, SI, 상품 등의 리뉴얼을 통해 3050 세대를 위한 브랜드 가치 제안에 초점을 맞춘다. 이를 위해 지난 9월에는 김보현 디자인 실장도 영입했다. 김 실장은 버커루, 크리스크리스티 출신의 캐주얼 전문가다.

 

올젠·에디션 센서빌리티를 총괄하는 차형진 상무는 "남성복 고객의 60~70%가 사실상 여성이다. 이에 남성복 매장에 여성복도 함께 구성, 패밀리룩을 제안할 예정이다. 교외, 가두의 대형 복합 매장이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복을 통해 객단가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올해 소폭 구성한 여성복은 내년부터 브랜드별로 확대된다. 앤드지는 '더블유' 라인을 구성하며 전개 중이며, 지오지아와 올젠은 여성복을 총괄할 조은정 디자인 실장을 영입했다. 톰보이 출신의 조 실장은 이달 1일부로 합류했다.

 

차 상무는 "대형 해외 브랜드의 경우 니트, 아우터 등 품목별로 실장급 디자이너가 배치돼있다. 해외 브랜드들의 경쟁력은 거기에 있다"며 “아이템 전문성을 극대화하는 일이야 말로 경쟁력을 갖추는 길”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