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엘리트, 3분기 영업이익 18억...전년 비 189%↑

발행 2021년 05월 1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형지엘리트(대표 최병오)가 지난 17일 공시를 통해 제203분기(20.07.01~21.03.31) 연결 기준 누적 매출액이 1060억 원, 영업이익이 17.9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6.5%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89% 급증한 수치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5.7억 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 전환하며 당반기에 이어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종속회사와 관계사들의 손익구조가 개선되면서 수익성이 좋아졌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실제 제화·잡화 브랜드르 운영하는 자회사 형지에스콰이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3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같은 기간 매출은 7.8% 줄었지만, 순이익도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턴어라운드에 성공한 상해엘리트도 눈에 띄는 실적을 이뤘다. 상해엘리트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1% 늘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로 돌아섰다. 올해 상해엘리트는 전년보다 약 50% 높은 매출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판로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형지엘리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 감소 속에서도 종속 및 관계회사의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주력 사업의 수익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고, 신사업의 성장성 강화에 집중해 올해를 매출 증대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