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남성복, ‘캐리 오버’ 아이템으로 뜨자

발행 2021년 05월 18일

송창홍기자 , sch@apparelnews.co.kr

출처=밈더워드로브, 비얼디드키드

 

광고 투자 없이 시장 진입 가능
단일 아이템 띄운 후 확장 전략 

 

[어패럴뉴스 송창홍 기자] 최근 온라인 남성복들이 캐리 오버(carry-over; 시즌에 상관없이 연속적으로 팔려나가는 특정 아이템)를 내세워 시장에 순조롭게 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밈더워드로브’는 2030 남성을 타깃으로 한 가방 브랜드로 출발, 지난해 토탈 브랜드로 전환했다. 런칭과 동시에 토트백을 출시, 이틀만에 완판, 가능성을 확인했다. 뒤이어 출시한 낙하산 소재의 타이백도 오픈 1초 만에 재고 소진(사전 커뮤니티 마케팅), 런칭 첫해 가방으로만 1억 5천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재 매출 비중은 가방과 의류 각각 절반. 토트백과 타이백 등을 매 시즌 출시, 비수기에 대비, 안정적으로 외형을 확장하고 있다. 이현 대표는 “젠더리스 컨셉의 가방 디자인으로 인해 여성 수요가 크게 차지,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올해 가방 물량은 종전과 동일하게 가져가고, 의류를 대폭 확대, 사업을 강화한다”고 말했다.


‘비얼디드키드’는 지난 춘하 출시한 투턱팬츠로 4억 원대 매출을 견인, 3040 남성들 사이 ‘투턱팬츠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됐다. 기존 투턱팬츠 대비 유려한 실루엣과 고급스러운 소재감으로 차별화, 매 시즌 디테일 업데이트와 원단 교체를 통해 다양한 디자인을 제안하고 있다. 


올 추동에는 고급화 전략을 펼친다. 아웃도어에 활용되는 기능성 원단과 친환경 에코텍스 소재를 사용, 가격도 기존 대비 20% 높게 설정했다. 박종서 대표는 “상의보다 하의 판매율이 높은 브랜드는 소수다. 자사만의 강점을 특화, 올해는 고객 접점을 늘리기 위해 오프라 인 유통 확장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암피스트’는 PK 티셔츠로 출발, 7년 차 토탈 브랜드다. 효자 상품 PK 티셔츠는 클래식한 무드의 와이드 칼라 디테일이 특징. 단일 디자인에 4가지 컬러로 구성돼 있는데, 출시 때마다 3~4차 리오더를 거듭, 고객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차별화는 자체 개발한 원단. 3년 전부터는 부드러운 텍스처의 수피마 원단을 사용, 모양새가 쉽게 흐트러지는 PK 티셔츠의 단점을 보완했다. 런칭 초반 대비 현재 물량도 5배 가량 늘어났는데, 올해도 지난해 대비 20% 늘리고, 컬러 폭은 6가지로 넓힌다. 최중만 대표는 “수트와 캐주얼 등 다양한 착장에 매치가 가능한 것이 강점으로, 매년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러프사이드’는 2018년 런칭과 동시에 출시한 마운틴 파카로 2030 남성 사이 입소문을 타게 됐다.지난 시즌에는 종전 대비 물량 3배 확대, 출시 5분 만에 전량 완판, 마케팅 투자 없이 높은 호응을 끌어냈다.


이런 성과는 합리적인 가격 대비 높은 상품력이 주효했다. 전 상품은 100% 국내 생산되는데, 유력 컨템포러리 브랜드가 참여하는 업체와 파트너십을 체결, 지속적인 소통으로 까다로운 봉제 디테일을 고수하고 있다. 가격은 10만 원에서 20만 원대로, 타 브랜드 대비 접근성을 낮췄다. 방 대표는 “올 추동에는 종전 대비 물량을 2배 확대하고, 시그니처 파카를 베이스로 한 셋업과 라이너 등을 출시, 상품을 다각화, 디자이너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