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 서울', 리테일 부문 최고 디자인으로 주목
현대백화점

발행 2021년 05월 10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내부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현대백화점(대표 김형종)은 지난 2월 오픈한 '더현대 서울'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모노클’이 선정한 ‘2020-2021년 디자인 어워드 톱 50’에서 리테일 부문 최고의 디자인(최고의 리테일 디자인 수상)으로 뽑혔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07년 영국에서 창간된 ‘모노클’은 국제정세·비즈니스·디자인 등을 다루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으로, 글로벌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오피니언 리더 등이 선호하는 ‘트렌드세터 잡지’로 유명하다.

 

‘모노클 디자인 어워드’는 올해부터 빌딩, 리테일, 패키지, 의자 등 인간의 삶과 밀접한 50개 분야에서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즐겁고 유용한 최고의 디자인’을 선정해 수여한 것으로, 더현대 서울이 작년 1월부터 완공된 전 세계의 리테일 시설 가운데 최고의 디자인으로 뽑히게 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더현대 서울이 ‘2020-2021년 최고의 리테일 디자인’으로 선정된 데에 대해 ‘자연친화적 공간 구성’과 ‘고객 중심의 동선 설계’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고객 중심의 동선 설계도 한 몫을 했다. 더현대 서울은 상품 판매 공간인 ‘매장 면적’을 줄이는 대신, 고객들의 휴식 공간과 동선(動線)을 획기적으로 넓혔다. 또한, 건물은 세계적인 건축가 리차드 로저스가 설계했으며 캐나다 인테리어 전문 회사 ‘버디필렉’, 영국 글로벌 설계사 ‘CMK’ 등 글로벌 디자인 전문회사 9곳과 협업해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공간을 디자인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이 ‘2020-2021년 최고의 리테일 디자인’에 선정된 것은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시도가 세계적으로도 인정을 받았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리테일 시장에 견줄만한 수준의 콘텐츠를 통해 ‘더현대 서울’을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 내부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