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익산 마스크 공장 장애인 정규직 채용

발행 2021년 04월 2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지난 16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쌍방울 사옥에서 제품 기증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굿월스토어 한상욱 본부장, 쌍방울 김세호 대표 / 제공=쌍방울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언더웨어 기업 쌍방울(대표 김세호)이 전라북도 익산 소재 마스크 공장 내 중증 장애인 4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며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쌍방울은 이번 채용을 통해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시작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조화롭게 협업할 수 있는 사내 제도를 정비하고, 장애인 채용을 늘려갈 계획이다.

 

한편, 쌍방울은 4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국내 최대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일터 굿윌스토어4천만원 상당의 트라이 제품을 지난 16일 기증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