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사업 투자 본격화... '사람·매장·환경에 집중'

발행 2021년 04월 1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제공=홈플러스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지난해 안산점과 대구점, 대전둔산점, 대전탄방점 등 4개의 점포를 대상으로 진행한 자산유동화를 통해 얻어진 자금을 투자재원으로 적극 활용해 자산(매장)’사람그리고 환경에 중점을 두고 본격적인 사업투자에 나선다.

 

우선 홈플러스는 원주점과 인천청라점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전국에 10개 점포를 홈플러스 스페셜점포로 추가 전환한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오프라인 점포에 대한 리뉴얼 오픈을 진행하지 못했던 만큼 올 하반기부터 다시 공격적인 전환 오픈에 나선다는 포부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주요 점포를 비롯해 영남권과 강원권 등 등 지방 소재 점포도 전환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한편, 홈플러스는 현재 운영 중인 기존 20개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들의 성공사례를 적용, 지속성장 가능성을 스스로 검증해 향후에는 전국 모든 점포를 홈플러스 스페셜모델로 전환하는 방안까지도 고려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