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W ‧ E 면세점' 인증 획득
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 공로 인정받아

발행 2021년 03월 0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왼쪽)와 김광호 서울세관장(오른쪽)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롯데면세점(대표 이갑) 명동본점이 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서울본부세관으로부터 'W‧E 면세점'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본부세관에서 열린 인증패 수여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 김광호 서울세관장 등이 참석했다. 

 

'W‧E(Win-win Excellent) 인증'은 면세업계와 중소·중견업체가 자발적으로 상생협력 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수출성장을 견인하고자 서울세관이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제도다. 면세점의 중소·중견기업 매장면적 비율, 제품 직매입 비율, K팝업스토어 운영 업체 수, 사업계획서상 상생협력 노력이행 등에 대해 서류 및 인증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친 후 W‧E 면세점을 최종 선발한다.

 

인증 업체는 서울본부세관 인증패 수여, 행정제재 시 감경적용(1년 이내 1회),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AEO) 선정‧갱신 시 세관협력도 반영, 대내포상 우선추천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롯데면세점의 ESG경영은 자사 매장에 입점해 있는 중소·중견업체를 위한 적극적인 상생협력을 통해 지속돼 오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중소 화장품 브랜드를 한데 모은 ‘블루밍 뷰티’ 매장을 운영하고, 롯데면세점의 12개 해외점을 활용해 해외 동반진출을 돕는 동시에 홍보영상 제작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등 국내 브랜드의 판로개척에 힘써오고 있다. 또한, 협력사 저금리 금융지원을 위해 500억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하고 현장근로자의 일·생활 균형의 유지 등에도 노력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