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시장 회복세 뚜렷…고가, 해외패션, 골프 쏠림

발행 2021년 04월 09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더현대 서울' 프라다 매장

 

백화점 국내 패션 2019년 대비 역신장 여전

가두점도 골프웨어 제외하고 회복세 더뎌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패션 업계가 봄 시즌 이후 코로나 쇼크로부터 빠르게 회복되는 모습이다.

 

3월 백화점, 아울렛 등 대형 유통을 시작으로 가두점도 완연한 회복세다. 보복 소비와 함께 시중 유동성 확장, 계절 변화 등이 맞물리며 중위 소득 이상의 소비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빅3 백화점은 3월부터 매출이 반등하기 시작했다. 백화점별로는 신세계가 전년 3월 대비 72%, 롯데 60.2%, 현대 53.3% 신장했고, 전체 평균은 61.8%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과 비교해도 롯데 -8.8%, 현대는 4.2%, 신세계는 22.5%로, 롯데를 제외한 나머지가 평년 수준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4월 첫 주도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5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롯데 63.6%, 현대(더현대 서울 포함) 83.8%, 신세계 6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4월 신장률은 이보다 8.2%포인트 더 증가했다.

 

하지만 조닝 별 희비는 크게 엇갈렸다. 패션 부문 중 골프, 럭셔리, 해외 패션, 여성 컨템포러리만 가파르게 신장했다. 현대는 2019년 대비 해외 컨템포러리가 5.1%, 신세계는 해외 컨템포러리군 19.3%, 럭셔리 패션 47.4%, 라이프스타일은 24.6% 매출이 올랐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골프조닝

 

골프웨어는 3사 전체가 호조다. 롯데 10.4%, 현대 40.5%, 신세계 74.5% 신장, 패션 부문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다. 이외 가전도 3사 평균 21.5% 신장했다.

 

4월 첫 주 역시 롯데 해외 패션이 104.7%, 현대 95.1%를, 신세계 해외 컨템포러리군은 무려 937%, 해외 패션은 85.1%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반해 국내 패션은 2019년 대비 회복세가 더뎠다. 롯데 여성 어덜트 컨템포러리는 23%, 엘레강스는 39.6%, 신세계는 커리어가 40.9% 역신장 했고, 남성 패션도 현대만 보합세, 롯데와 신세계는 각각 21%, 4.5%씩 매출이 하락했다.

 

가두점은 백화점, 아울렛 보다 회복 속도가 느리다. 가두 비중이 높은 볼륨 브랜드들은 코로나 타격이 컸던 지난해 3월 대비는 두 자릿수 신장했지만 19년 대비 대부분 두 자릿수 역 신장세며, 이달 첫주까지도 비슷한 추이를 이었다. 최근 포근한 날씨가 지속되고 입점고객 수와 소비가 점차 증가세에 있어 이달말 19년 대비 보합수준 마감을 기대하고 있다.

 

신원의 '베스띠벨리'는 3월 매출이 전년 대비 82% 신장했지만 19년 대비 보합세다. 이달 첫 주 매출은 전년 대비 70% 신장했다. '씨'는 대리점 3월 매출이 62% 신장했지만 19년 대비로는 8% 역신장했다. 세정의 '올리비아로렌'도 3월에 계획대비, 전년대비 신장했고 이달에도 두 자릿수 신장을 이었으나, 2019년 대비는 더디다. 

 

‘JDX멀티스포츠’ 강동 대형 직영점 외관

 

골프 업계는 가두점도 회복세가 가파르다.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완전히 회복됐다. JDX, 핑, 팬텀, 파리게이츠, 와이드앵글 등의 3월 가두점 매출은 전년 대비 평균 50% 이상 신장했다. 이는 2019년 매출을 웃도는 수치다. 그 중 크리스에프앤씨는 전사 기준(핑, 팬텀, 파리게이츠 등) 3월 대리점 실적이 2019년 대비 3~4%로 소폭 신장했다.

 

속옷 브랜드는 백화점에 비해 가두점 회복세가 더 빠르지만 신장률은 비교적 낮다. 코데즈컴바인 이너웨어, 비와이씨, 비비안, 비너스 등의 3월 매출은 전년 대비 7~15% 신장했다. 4월 첫 주는 더 신장, 8~22%로 조사됐다.

 

‘비와이씨’는 가두 직영점 55개점의 매출(3월부터 4월 5일 기준)이 전년 대비 22% 이상 증가, 가장 큰 폭으로 신장했다. 주요 브랜드의 로드숍 매출이 백화점보다 2~8%포인트 높았다. ‘비비안’은 전년동기 대비 38% 이상 신장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