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 신원에서 ‘신소재 개발 제안전’ 열어

발행 2022년 12월 08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신원

 

지이크, 파렌하이트 등 4개 브랜드 관계자 참석
지역 소재 판로 활성화 일환으로 마련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대구광역시의 대구섬유마케팅센터(이하 DMC, 센터장 류재욱)가 찾아가는 소재 매칭 품평회 ‘2024 KOREA TEXTILE 신소재 개발 제안전’을 마련, 패션 기업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행사는 국내 패션 기업들이 국산 신소재를 출시 이전에 사전 수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대구 소재 기업들은 신상품 사전 테스트 및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한 것이다.  


DMC는 첫 행사로 지난달 30일 마포구 공덕동 신원 본사에서 파렌하이트, 지이크, 베스티벨리, 씨 등 4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신소재 개발 제안전을 개최했다.


전시에 참가한 대구 지역 섬유 업체는 세양섬유, 지레가씨, 태방섬유, 대영패브릭, 영원코퍼레이션, 승화섬유, 한솔에코, 자인, 해성 등 총 9개사다. 이날 이들 업체들은 2024 춘하시즌 신규 개발 소재 184개 아이템을 소개했고, 30여명의 신원 기획자와 소재 디자이너들이 참석했다. 


이날 개발 소재 제안전 이외 2024년 춘하시즌 트렌드, 소재북 설명회 등도 마련했다.


신원 고택기 구매 부장은 “이번을 기회로 신원이 지역 소재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향후 기업과 대구산지 소재 기업과 개발 프로젝트도 기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OP뉴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데일리뉴스 더보기

APN tv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

뷰티SNS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