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선스 특집] ‘UEFA’, ‘챔피언스리그' 전방위 파트너사 모집

블링크인코퍼레이티드

발행 2022년 12월 0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챔피언스리그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브랜드 에이전시 블링크인코퍼레이티드(대표 신동원, 이하 블링크)가 'UEFA(유럽축구연맹)'의 '챔피언스리그(Champions League)'의 독점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라이선스 파트너사 모집에 나선다.

 

블링크는 국내 최대 종합상사 포스코인터내셔널(예전 대우인터내셔널) 출신의 신동원 대표와 김유수 이사가 라이선싱 사업을 위해 의기투합해 지난해 설립한 회사다. 두 사람은 브랜드 사업, 무역 업무를 전담하며 축적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유수의 해외 브랜드를 확보하고 있다. 그동안은 라이선싱보다 해외 브랜드 및 국내 브랜드의 M&A 사업에 주력해 왔다.

 

‘챔피언스리그’는 유럽 각국 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32개 클럽이 모여 유럽 최강 축구 클럽을 결정하는 대회다. 레알 마드리드, 토트넘 핫스퍼, 첼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유명 축구 클럽들이 챔스 경기를 참가하고 있다.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의 축구 대회로 꼽히며 결승전은 글로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에서 일명 '챔스'로 불리며, 축구팬 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인지도도 매우 높다.

 

브랜드 로고 자체만으로 상징성이 뚜렷하고 확고한 아이덴티티를 보유하고 있어, 축구 DNA에 스포츠 특유의 감성을 반영, 스포츠, 애슬레저 등은 물론 캐주얼, 아동복, 라이프스타일 등 어패럴 카테고리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관계자는 “한국은 축구 관련 브랜드와 머천다이징의 성공 사례가 많고 패션 라이선스 시장이 잘 발달해 있어 조기 안착이 기대된다. 한국을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에 빠르게 진출하기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국내 서브 라이선스 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해외 시장에 역수출할 수 있는 권한도 부여했다.

 

신동원 대표는 “해외 브랜드의 라이선싱 비즈니스 이외 K브랜드의 해외 라이선스 수출, 국내외 유명 브랜드 M&A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 펜트하우스(Penthouse), 하몬트 앤 블레인(Harmont&Blaine), 할렘 글로브트로터스(Harlem Globetrotters) 등을 보유중이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라이선스 특집 바로가기>
    PC       /       m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OP뉴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데일리뉴스 더보기

APN tv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

뷰티SNS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