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스트리트 캐주얼 ‘샌드사운드’ 런칭...“Z세대 공략”

발행 2022년 10월 06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사진제공=샌드사운드

 

젠더리스 스타일 제안
SSF샵·비이커 전개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이준서)이 자유분방한 젠지(GEN-Z)를 위한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샌드사운드(Sand Sound)’를 런칭했다.

샌드사운드는 ‘나가 놀고 싶은 20대’를 타깃한다. 새로운 소비 주체로 부상한 Z세대가 엔데믹 이후 여행‧만남 등 외부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기 시작한 라이프스타일에 주목했다.

 

상품은 ‘바이브 투게더, 웨어 투게더(Vibe Together, Wear Together)’라는 슬로건 아래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 함께 입고 싶은 스트리트 캐주얼을 제안한다. 다양성을 포용하는 젠더리스 아이템에 다양한 그래픽과 텍스처로 변주를 꾀했다. 모티브는 ‘아메리칸 로드 트립’에서 얻었다. 마음 속 꿈꾸는 여행지에서 음악을 들으며 도로 위를 달리는 낭만을 담았다. 이와 함께 세계 각지의 지역적인 향취도 디테일로 표현했고 시즌에 맞춰 다양한 장소‧날씨‧사람들을 배경으로 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첫 컬렉션의 주제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에서 빅서(Big Sur)로 떠나는 로드 트립이다. 빈티지한 샌프란시스코, 빅서 레터링 프린트를 적용한 스웻 셔츠와 샌드 사운드 로고 와펜, 샌프란시스코와 빅서 레터링 자수로 스포티한 무드를 강조한 비건 레더 점퍼, 다양한 컬러로 구성한 후디·조거 팬츠 셋업, 장난스러운 느낌을 준 럭비 스트라이프 니트, 앞·뒷면 소재를 다르게 적용한 아수라 팬츠 등을 선보인다.

 

가격은 스웻 셔츠 및 후디 8만7,000~9만9,000원, 트레이닝/조거 팬츠 8만7,000~10만7,000원, 데님 팬츠 10만7,000~12만7,000원, 스웨터 13만7,000~16만7,000원, 아우터 15만7,000~39만3,000원 등으로 책정했다. 유통 채널은 자사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 컬처 블렌딩 유니언 ‘비이커’의 한남/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등에 주력한다.

 

이외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 서비스(SNS)에서 ‘아메리칸 로드 트립 트래블러’를 주제로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20대들의 자유분방한 모습과 샌프란시스코에서 빅서로 향하는 여정을 담은 사진과 영상으로 고객들에게 간접 경험을 제공한다.

 

이재홍 신사업개발팀장은 “20대 소비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상품과 마케팅을 바탕으로 ‘함께 즐기고 함께 입고 싶은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OP뉴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데일리뉴스 더보기

APN tv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

뷰티SNS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