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광주에 스타필드·백화점 개발 동시 추진

발행 2022년 08월 17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스타필드 광주(가칭) 전경

 

체류형 정통복합쇼핑몰 개발 계획

광주·호남 지역 최초 에루샤 입점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그룹이 광주광역시 어등산 부지에 호남권 최초의 스타필드 건립을 추진한다.

 

신세계프라퍼티는 쇼핑·문화·레저·엔터에 휴양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체류형 정통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광주(가칭)’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동시에 신세계 그룹은 기존 광주신세계를 대폭 확장해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아트 앤 컬처 파크)’로 탈바꿈, 전국 각지 지역1번점 매장의 장점들을 결합한 미래형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스타필드는 하남·고양·안성에 이어 광주에도 현지 법인을 세운다. 지역민 우선 채용으로 3만여명의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브랜드 입점, 전통시장 지원 상생 프로젝트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는 2만5천여명에 달하는 직간접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우수 인재 인턴십, 지역 대학 산학협력 등 지역 인재 양성에 앞장선다.

 

총 5만 5천여 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은 물론 고용 유발로 인한 인구 유입이 이뤄질 전망이며, 두 곳 지역 법인으로부터의 세수 증대도 기대된다.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

 

스타필드의 슬로건은 ‘쇼핑 테마파크’로, ‘고객의 시간을 공유한다'는 점에 핵심가치를 둔다. 쇼핑은 물론 문화, 레저, 엔터테인먼트, 힐링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원데이 트립이 가능한 쇼핑몰을 구성하고 있다.

 

스포츠몬스터 등의 체험형 놀이시설, 실내 워터파크, 찜질방, 영화관, 다양한 전시∙공연 등 하루 종일 머물며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됐다. 또한 스타필드는 도심 거주자들이 유료 주차에 대한 부담 없이 근교에서 여가활동을 즐기고, 주말의 여유를 누릴 수 있도록 5000대 이상의 차량이 동시 수용 가능한 주차장(하남 6200대, 고양 5200대, 안성 5000대)을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오래전부터 검토해온 스타필드 개발사업을 광주와 호남고객들께 제안 드릴 수 있게 돼 감사한 마음이다. 스타필드 광주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임은 물론 휴양이 결합된 진정한 체류형 복합 쇼핑몰을 개발해 지역 관광의 메카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역량과 노하우를 집결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부지 확정, 마스터 플랜, 행정 절차를 마치고 착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내년 착공하는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아트 앤 컬처 파크, 가칭)’는 이름에서부터 ‘Art’와 ‘Culture’가 들어가는 만큼 문화와 예술은 물론 최첨단 과학과 최신 트렌드의 쇼핑 콘텐츠를 결합했다.

 

영업면적은 총 13만 2,230(4만평) 규모로 세계 최대 신세계 센텀시티점에 준한다. 현재 영업 중인 광주신세계와 이마트 부지 외에도 인근 보유 부지를 더해 새로운 랜드마크를 선보인다.

 

매장 곳곳에 예술 작품을 선보일 갤러리와 미디어아트월, 지식의 향연이 가득한 오픈형 대형 서점 등을 더해 더욱 풍성하게 만들 계획이다.

 

최신 디지털 트렌드가 고스란히 담긴 ‘스마트 스토어’를 구현한다. 블록체인 결제, 디지털 미디어, 인공지능·메타버스·NFT 등 다양한 기술로 고객 경험을 극대화하며, 지역 대학·스타트업과 협업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도 펼칠 예정이다.

 

쇼핑의 질도 한 단계 높일 전망이다. 광주·호남 지역 최초로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가 입점할 예정이며, 현재 지역 유일의 루이비통,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몽클레르 등을 포함한 530여개의 브랜드를 2배 가량 확대해 총 1천여개의 브랜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동훈 광주신세계 대표는 “28년간 현지법인으로 함께 성장해온 지역 대표 기업으로서 기존 광주신세계의 가치를 계승하고, 차별화된 콘텐츠와 브랜드로 가득 채운 지역민들이 원하는 명소를 가장 빠르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OP뉴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데일리뉴스 더보기

APN tv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

뷰티SNS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