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일런스’ 오프라인 사업 순항

발행 2022년 05월 27일

정민경기자 , jmk@apparelnews.co.kr

사진제공=인사일런스 우먼

 

더현대 서울, 4월에도 2억원

현대 목동, 신세계 강남 입점

 

[어패럴뉴스 정민경 기자] 컨템포러리 캐주얼 브랜드 ‘인사일런스’가 최근 시작한 오프라인 사업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인사일런스(대표 김수민, 이휘재)는 지난 3월 8일 오프라인 첫 매장인 더현대 서울을 오픈, 3주간 2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입점과 동시에 고 매출로 조닝에서 바로 상위권에 안착했다.

 

4월에도 약 2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매출을 살펴보면 3월과 판매 수량은 비슷하나, 판매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여름 상품이 주로 판매되면서 1인당 객단가가 14만 원대서 12만 원대로 낮아졌다.

 

고무적인 점은 남성과 여성 라인의 매출 비중이 5:5로 고르게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온라인 마켓에서는 재작년 겨울 시즌 런칭한 ‘인사일런스 우먼’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아, 남성 매출 비중이 70%로 편차가 컸다.

 

매장에는 주로 20대 커플 방문객이 많으며, 구매 전환율도 높은 편이다.

 

올해는 추가로 백화점 주요 점포 3곳에 매장을 오픈한다. 다음 달 말 현대 목동점, 8월 신세계 강남점과 더현대 대구에 입점한다.

 

매장별 컨디션에 맞춰 ‘인사일런스’의 감성을 어필할 수 있는 인테리어를 구상 중이며, 점 매니저는 모두 정규직으로 채용해 브랜드 철학을 명확하게 전달하고 체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SKU는 춘하 시즌 여성 100개, 남성 180개, 추동 시즌에는 이보다 1.3~1.4배 확대한다.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56% 신장한 250억 원을 목표로 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TOP뉴스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데일리뉴스 더보기

APN tv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

뷰티SNS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