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느 코스피 상장 불발

발행 2021년 10월 2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시몬느 본사 전경 / 출처=시몬느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대표 박은관)의 코스피 상장이 결국 불발됐다.


이 회사는 지난 18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 오는 25일 일반 투자자 청약, 내달 4일 상장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수요 예측에 참여한 상당수의 기관 투자자들이 시몬느의 공모 희망가(3만9,200~4만7,900원) 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 지난 21일 상장 철회를 발표했다.

 

이 회사는 베트남 공장 셧다운 이슈로 상장 시기를 늦췄다가 두 달여 만에 상장을 재추진했지만 이마저도 포기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글로벌 경기가 불안정하고, 경영진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상장을 위한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토리버치, 코치, 마이클코어스 등의 글로벌 기업의 핸드백 ODM사로 6년 전 시몬느로부터 인적 분할했다. 2019년 매출 1조, 영업이익 1,350억원을 기록했지만 2020년 코로나 영향으로 매출 6,200억, 영업이익 467억으로 매출과 이익이 동반 하락했다. 올 상반기는 매출 3,330억, 영업이익은 434억으로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