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랙, 의류 라인과 온라인 판매로 지속 성장

발행 2021년 01월 22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의류 및 온라인 단독 상품 적중 
지난해 4% 역신장으로 ‘선방’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플래시드웨이브코리아(대표 강승현)의 컨템포러리 캐주얼 ‘플랙’이 지속적인 성장을 목표로 사세 확장에 시동을 건다.


데님 비수기와 오프라인 시장의 침체로 인한 실적 감소를 웨어 라인 및 온라인 판매로 극복한다는 전략이다. 데님은 여름과 겨울 시즌에 비교적 판매가 저조한 아이템이다. 이에 플랙은 최근 2년 간 데님 외의 의류 상품을 늘려왔다. 상품 비중은 지난해 기준 35%에 도달했다.


의류 라인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속 성장하고 있다. 재작년 20% 미만에서, 지난해에는 32%까지 올라왔고 올해는 40% 수준을 바라보고 있다. 지난해 플랙의 전체 매출은 380억 원. 이 중 의류 라인이 약 120억 원을 차지하는 셈이다.


오프라인 시장이 위축되면서, 온라인 전용 브랜드 런칭 및 단독 상품 공급 등 온라인 판매 강화에도 공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9월 무신사 단독으로, 데님 브랜드인 ‘라츠’를 내놨다. 가격은 플랙 대비 20% 저렴하다. 라츠 역시 의류 상품을 약 30% 이상으로 구성하고 있다. 일부 상품은 2,000장 가까이 판매, 내부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플랙 역시 온라인 전용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크롭 데님인 ‘커츠’는 무신사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재생산을 지속하고 있는 효자 아이템이다. 올해도 온라인 단독 상품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올 1월 기준 약 23%로 상당한 편이다. 재작년 10%, 작년에는 19%로 점차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 매출액이 전년 대비 큰 증감은 없었고, 순수 온라인 실적이 상승한 것. 코로나로 인한 일시적인 효과일 수 있겠지만, 장기적인 성장 그래프를 놓고 본다면 온라인 매출 확대가 긍정적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이 회사의 매출 증감률(라츠 포함)은 -4%다. 신규 브랜드인 라츠를 제외하고도 한 자릿수 역 신장. 웨어 상품과 온라인을 강화하면서, 동종 업계 대비 타격이 적었던 셈이다.


올해는 플랙 500억 원, 라츠 100억 원을 목표로 움직인다. 플랙의 경우 연간 오프라인 유통망을 지난해보다 7개 소폭 확대한 75개를 운용할 계획이다.


이 회사 김영윤 전무는 “오프라인의 매출 감소 없이 온라인 퍼포먼스를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의류 상품과 온라인 판매로 안정적인 연간 성장 그래프를 그릴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