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을 위한 클래식 골프웨어 ‘씨드느와’

발행 2021년 01월 22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스타일 수 2배 이상 확대
용품과 남성 라인 강화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골프웨어 전문업체 씨드느와(대표 이호원)가 올해 초 청담동에 사무실 이전과 함께 쇼룸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섰다.


씨드느와(C DE NOIRS)는 뉴욕 감성을 베이스로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을 추구하는 골프웨어로 작년 5월 런칭했다. 20~30대 젊은 고객을 타깃으로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의 골프웨어를 제안하고 있다.


자사몰을 중심으로 인스타그램 등 SNS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나가고 있으며, 작년 9월에는 신세계백화점이 국내 최초로 선보인 여성전용 골프웨어 편집숍 ‘S.tyle Golf(스타일골프)’에 입점했다. 


이번 S/S시즌에는 스타일 구성을 더욱 늘리고 유통도 적극적으로 확장한다. 이호원 씨드느와 대표는 “브랜드가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경험해 본 고객들의 호응이나 만족도는 높다. 고객과의 접점 확대를 위해 상품의 구성과 유통 채널을 집중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씨드느와' 새 로고
'씨드느와' 새 로고

 

 

스타일은 작년보다 2배 가까이 늘린다. 지난해 인기가 좋았던 아이템들의 새로운 버전은 물론 이번 시즌 새롭게 개발된 로고와 패턴을 활용한 디자인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새로운 로고는 골프 클럽과 브랜드 로고를 활용해 클래식한 골프웨어의 이미지를 담고 있다. 변화된 로고 패턴도 주목된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용품’과 ‘남성’ 라인이 강화된다. 전문 브랜드로서의 이미지 구축을 위해 용품 라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으로, 이번 시즌에는 벨트와 장갑, 파우치 등 풀 코디 아이템을 우선적으로 출시한다. 남성 라인은 지난해 일부 선보였는데 반응이 좋아 올해는 전체의 30% 비중까지 늘려 선보이기로 했다.


지난해 인기가 좋았던 코튼 테리 원단은 사용 폭을 늘린다. 골프웨어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는 원단이지만 부드러운 터치감과 편안한 착용감으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티셔츠는 물론 카디건, 스웨트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선보인다. 또 별 패턴, 주름 스커트 등 인기 디자인도 새로운 버전으로 다양하게 출시한다.


유통은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편집 매장에도 선보인다. 온라인은 메인 타깃인 20~30대 직장인 여성들의 트래픽이 높은 채널을 중심으로 전개하며, 오프라인은 백화점 내 편집 매장에 입점한다.

 

 

'씨드느와' 청담동 쇼룸
'씨드느와' 청담동 쇼룸

 

 

'씨드느와' 청담동 쇼룸
'씨드느와' 청담동 쇼룸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