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QR코드 활용한 주문 서비스 첫 선

발행 2021년 01월 14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현대홈쇼핑 제공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현대홈쇼핑(대표 강찬석)은 오는 15일부터 방송 화면 내 QR코드를 휴대폰으로 스캔하면, ‘현대H몰’ 모바일앱을 통해 상품을 주문할 수 있는 ‘QR코드 주문 서비스’를 도입한다. 과거 홈쇼핑업계에서 경품 이벤트 참여 등 일회성으로 방송 화면에 QR코드를 삽입한 적은 있지만, 방송 화면에 계속 QR코드를 노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QR코드 주문 서비스는 고객이 방송 화면 우측 상단에 위치한 QR코드를 휴대폰 카메라로 스캔하면, 곧바로 ‘현대H몰’ 모바일앱 내 상품 구매페이지로 연결돼 현재 방송 중인 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인기 상품의 경우 특정 시간에 상담원 주문 전화가 몰리거나 주문 폭주로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등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발생하는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QR코드 주문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QR 체크인이 일상화되고 있는 상황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특히, QR코드가 익숙하지 않은 5060 시니어 고객들의 이용 편의 제고를 위해 방송 중 쇼호스트가 직접 QR코드 스캔을 통해 주문하는 방법을 직접 시연해 안내할 예정이다.

 

곽현영 현대홈쇼핑 고객만족사업부장(상무)은 “다음달 중으로 T커머스 채널인 ‘현대홈쇼핑플러스샵’의 방송 화면에도 QR코드를 도입해 QR코드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고객들이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