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패션 상품 추천서비스 강화 “AI가 옷 코디”

발행 2021년 01월 13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인터파크 스타일링 추천 상품 검색 결과 예시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상품 이미지 분석

유사 상품 추천과 더불어 스타일링 제안까지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인터파크는 이달 초부터 인공지능(AI) 기반의 스타일링 추천 서비스를 새롭게 도입하며 패션 카테고리 강화에 나섰다. 고객이 패션 아이템 하나를 선택하면 그에 어울릴 만한 상의나 하의, 외투 등을 찾아 추천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 것. 기존 유사 상품 정보만 추천받던 방식에서 한층 진보된 방식이다.

 

예를 들어 인터파크에서 모직 A라인 스커트를 하나 선택하면 고객이 택한 스커트와 비슷한 스타일의 상품이 연달아 소개된다. 또 화면 화단에는 모직 스커트에 어울릴 만한 카디건, 코트, 니트 등도 함께 추천된다. 클릭 한번에 다양한 상품이 모두 나열되기 때문에 탐색 부담이 대폭 줄고 고객은 마음에 드는 상품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앞서 지난해 인터파크는 이미지만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과 가장 유사한 상품을 알아서 찾아주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스타일링 추천 기능을 더하면서 쇼핑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인터파크의 상품 추천 서비스에 적용된 기술은 수백 만건의 데이터를 학습해 만들어진 딥러닝 알고리즘이 상품 이미지로부터 색상, 브랜드, 모양, 스타일 등 세부 속성을 분류하여 결과값을 찾아내는 원리다

 

인터파크는 이 서비스를 시각적인 요소가 중요한 의류나 패션잡화 분야에 우선 적용했으며, 향후 리빙스포츠레저 등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연내에는 고객의 쇼핑 히스토리를 분석해 취향에 맞는 상품을 제안하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개발한 인터파크 넥스트커머스랩(Next Commerce Lab.) 신수연 이미지AI팀 팀장은 “지난해 유사 상품 추천 서비스 고도화 이후 클릭율과 구매 전환율이 상승하는 등 고객들의 쇼핑 만족도가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인터파크가 축적한 AI 기술과 서비스적 노하우를 활용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