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커머스 ‘라이브 커넥션’ 상승세

러브리월드

발행 2020년 11월 24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러브리월드(대표 이희석)의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 ‘라이브커넥션’의 거래 업체가 늘어나고 있다. 이 회사는 남성복 ‘워모’, ‘토마스베일리’ 를 전개하고 있다.

 

11월 초 현재 6개 업체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고, 연말까지 30개 브랜드가 예정되어 있다. 패션 외에 식품, 건강 카테고리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 회사 이희석 대표는 “라이브 방송 시청 인원이 100명이라고 치면 그 중 실구매 고객은 3명이다. 구매 비율이 3%이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시청 인원 확보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는 온라인에 익숙한 브랜드보다 오프라인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의 경쟁력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는데, 오프라인 브랜드의 경우 매장을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고 제품도 다양한 게 강점으로 분석된다.

 

이 대표는 “브랜드에 따라 방송 형식도 다르게 가야 한다. 셀러브리티형, 쇼호스트형, 리뷰형이 있으며, 중고가의 경우 쇼호스트와 리뷰형이 합쳐진 방송이 좋다”고 말했다. 1시간에서 1시간 30분 방송 안에 한 제품당 5~6분의 리뷰를 진행, 쇼호스트의 전문성과 인지도로 전달력을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쇼호스트의 경우 팬덤도 생기기 때문에, 고정 고객 확보에도 용이하다.

 

홈쇼핑과 다른 라이브 커머스 만의 장점은, 묶음이 아닌 단품 구매와 무료 배송으로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다는 것.

 

이 대표는 “현재 전문 쇼호스트 150여 명을 운영하고 있다. 내년 거래액 100억, 5년 안에 1000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