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카트골프, 해외 유명 골프 추가 도입

발행 2020년 11월 23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그레이슨 클로디어(GREYSON CLOTHIERS)’

 

美 그레이슨, 라다 단독 입점

내년엔 런던 기반 ‘매너스골프’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최고운영책임자)이 운영 중인 골프 전문 온라인 셀렉숍 ‘더 카트 골프(THE CART GOLF)’가 국내에서는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해외 유명 골프 브랜드를 추가로 단독 도입한다.

 

‘더 카트 골프’는 단순한 상품 판매가 아닌 트렌디한 상품 큐레이션과 골프 콘텐츠로 커뮤니케이션하는 국내 유일의 골프 전문 온라인 셀렉트숍으로 지난 5월 런칭했다.

 

현재까지 ‘지포어(G/FORE)’, ‘말본 골프(MALBON GOLF)’ 등 18개 브랜드를 선보였으며, 이번에 미국 골프웨어 ‘그레이슨 클로디어(GREYSON CLOTHIERS)’와 ‘라다(RADDA)’를 추가로 도입했다. 또 내년 상반에는 런던 기반의 ‘매너스 골프(Manors Golf)’가 입점한다.

 

‘라다(RADDA)’

 

이번에 선보인 ‘그레이슨’과 ‘라다’는 2535 골퍼들이 선호하는 스트리트 무드와 함께 골프웨어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소재와 디자인을 갖춘 브랜드들로 미국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레이슨’은 전 랄프로렌 디자인 부사장 찰리 새퍼(Charlie Schaefer)가 2015년 런칭한 미국 골프웨어로 강인한 늑대의 본성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특히 패션 트렌드와 시대를 초월한 스타일을 결합해 온·오프 타임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컬렉션을 선보인다. 후디와 조거팬츠 등을 중심으로 선보이고 있으며 중심 가격은 20~40만 원대이다.

 

‘라다’는 현대적 골퍼의 미학과 건강, 행복 등 다양한 관심사를 구현하고 대표하는 골프웨어다. 다양한 체형과 스타일의 모델을 통해 여러 가지 스타일링 캠페인을 선보여 주목 받고 있다. 스트라이프 패턴의 폴로셔츠를 시그니처 제품으로 하고 있으며, 자유분방한 스트리트 감성의 필드 룩을 제안하는 것이 특징이다.

 

내년에는 런던 기반의 ‘매너스 골프’도 선보일 예정으로 ‘더 카트 골프’는 지속적으로 글로벌 브랜드를 도입, 독보적인 골프 라이프스타일 셀렉숍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혹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