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BON)' 매그넘 컬렉션으로 런칭 1년 만에 매출액 30억 돌파

발행 2020년 11월 20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형지I&C(대표 최혜원)가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본(BON)'의 프리미엄 라인 매그넘 컬렉션(MAGNUM COLLECTION)’이 런칭 1년 만에 매출액 30억 달성하고 매장별 월 평균 매출(202010월 기준)이 오픈 초기(오픈 후 3개월 평균 기준) 대비 30% 이상 성장하는 등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고 밝혔다.

 

예술가의 대표작을 뜻하는 영어 단어 ‘Magnum opus’의 사전적 의미를 차용한 본(BON) 매그넘 컬렉션은 20대 후반~30대 초중반 남성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하는 프리미엄 남성 캐릭터 브랜드다.

 

회사 측은 매그넘 컬렉션의 순항에 대해 중저가의 포멀한 의류에 집중된 남성복 시장에서 색다른 디자인과 프리미엄, 두 가지를 모두 원하는 틈새 고객에게 주목한 점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매그넘 컬렉션은 다양한 아트워크가 결합된 의류 및 무스탕 등 디자인적 차별점이 뚜렷한 품목을 다수 보유해 틈새 고객들에게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다.

 

100만 원 중후반 가격대의 수입 컨템포러리 브랜드 아우터 및 3~40만 원대의 이너류 제품에 준하는 고급 퀄리티에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점 또한 인기의 주 요인이다. 특히 본(BON) 고객 데이터에 따르면 가격에 비교적 민감한 MZ 세대 수입 프리미엄 컨템포러리 고객들이 매그넘 컬렉션으로 유입되는 경향도 두드려졌다.

 

형지I&C는 내년까지 매그넘 컬렉션 매장을 5개 추가 오픈할 예정이며, 매출 목표액도 올해 대비 2배 이상으로 세우는 등 브랜드의 새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BON) 상품기획팀 최재필 부장은 프리미엄 컨템포러리 제품을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젊은 고객들을 위해 오랜 시간 준비했던 매그넘 컬렉션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출시 2년차인 내년에는 소비자들의 소비 분석 데이터를 통해 판매 채널을 다각화 하는 동시에 접점을 극대화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그넘 컬렉션의 제품은 갤러리아백화점 광교점, 롯데백화점 청량리점,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이천점,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내 매장과 본(BON)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