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로앤루·알퐁소, 부드럽고 따뜻한 골벨로아 소재 아이템 출시

제로투세븐

발행 2020년 10월 23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유아동 전문기업 제로투세븐의 패션 브랜드 '알로앤루', '알퐁소'가 골벨로아 소재를 활용한 따뜻한 아이템을 선보인다.

 

골벨로아는 벨로아와 코듀로이를 접목한 소재로 뛰어난 보온성과 우수한 터치감이 특징이다. 벨로아 소재의 광택감과 두꺼운 코듀로이 소재의 디자인이 따뜻한 느낌을 주고, 톤 다운된 컬러를 사용해 등원룩으로 활용하기 좋다. 이번에 선보인 골벨로아 컬렉션은 상하복부터 바지, 점퍼 등 다양하게 출시되어 선택의 폭을 넓혔다.

 

 

'알로앤루' 따뜻하게 매일 입을래 상하복
'알로앤루' 따뜻하게 매일 입을래 상하복

 

펀&유니크 캐릭터 캐주얼 브랜드 '알로앤루(allo&lugh)'의 ‘따뜻하게 매일 입을래 상하복’은 골벨로아 퍼본딩 소재를 사용한 심플한 디자인으로 등원룩이나 데일리룩으로 활용하기 좋다. 상의에는 엠보로 포인트를 주었고, 안감은 기모 처리해 보온 기능을 강화했다. ‘멋쟁인 바로 이바지’는 넉넉한 핏의 기본 디자인 팬츠로 한겨울에도 따뜻하고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허리와 밑단에 고무줄 처리를 하고 신축성이 뛰어나 아이들이 편안하게 입을 수 있다. 브라운, 버건디, 네이비 세 가지 컬러로 출시돼 베이직한 상의와 쉽게 코디할 수 있다.

 

 

왼쪽부터 '알퐁소' 제이컷 점퍼(상의), 하이웨이 팬츠(하의)
왼쪽부터 '알퐁소' 제이컷 점퍼(상의), 하이웨이 팬츠(하의)

 

프릴리 아메리칸 라이프웨어 '알퐁소(alfonso)'의 ‘제이컷 점퍼’는 골벨로아 소재에 부드러운 퍼안감을 더해 보온성을 한층 강화했다. 활동량이 많은 아이들을 위해 스판성을 더했으며, 점퍼 스타일로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다. ‘하이웨이 팬츠’는 코듀로이 무늬가 돋보이는 두툼한 벨로아 소재 팬츠로 착용감이 뛰어나다. 발목 밴딩을 넓게 잡은 조거 팬츠 디자인으로 많은 움직임에도 흐트러지지 않고 겨울철 발목을 덮는 부츠와 코디하기도 편하다. 컬러는 민트, 네이비, 옐로우 세 가지.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급격히 추워지는 날씨에 아이들의 체온을 유지시켜 주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골벨로아 소재의 아이템을 기획·개발했다”며, “제로투세븐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겨울 아이템과 함께 포근하고 편안한 등원룩을 연출해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