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매출 1조 넘어섰다

발행 2020년 10월 26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영업이익도 두 자릿수 증가 

소싱력, 캐주얼라이징 효과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관계사 에이션패션을 포함 연간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섰다.


제 53기 결산보고서(2019년 7월~2020년 6월)에 따르면, 전년 대비 8% 증가한 1조 2백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0% 증가한 520억, 순이익은 20% 증가한 92억 원이다. 


내셔널 남성복과 캐주얼 브랜드만으로 1조 원을 달성한 것은 이례적으로,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를 감안하면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남성복은 지난 2018년 총괄본부장 체제로 전환한 효과를 보고 있다.


올해 전년 대비 15% 상승한 3500억 원을 목표로 움직이고 있다. 


‘앤드지’와 ‘지오지아’의 경우 각각 백화점 900억, 아울렛/가두 1000억대로 가장 큰 남성 캐릭터 캐주얼 볼륨 브랜드가 되면서, 시장 점유율은 1위가 됐다. 타운 ‘에디션센서빌리티’, TD캐주얼 ‘올젠’도 조닝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아울렛을 늘리고 교외형 복합 매장을 증설하는 등 유통 채널 확대에 적극적이다.


캐주얼 브랜드들도 강세다. ‘탑텐(키즈 포함)’은 한국형 SPA로 시즌 리스, 베이직 상품들로 고객을 끌어들였다. 올해 25% 신장한 4500억 원이 목표다. 


에이션패션의 ‘폴햄(키즈 포함)’, ‘프로젝트엠’도 근 몇 년간 노후화된 이미지를 탈피, MZ세대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작년 7.5% 신장에 이어 올해 14% 신장한 3100억 원이 목표다. 


이 같은 성장의 배경에는 중남미·동남아 16개 생산 인프라를 바탕으로 한 대규모 물량 공세의 영향이 적지 않다. 더불어 젊은 경향에 맞는 디자인을 적극 반영, 다운에이징 효과도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