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패스트 리테일링 ‘올해 순익 반토막, 내년 매출 목표 작년보다 낮춰’

발행 2020년 10월 22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올 매출 전년比 -12.3%, 순익은 -44.4%

새 회계연도 9.5% 성장… 2조2천억 엔 기대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일본 유니클로의 패스트 리테일링 8월 말 결산 결과가 발표됐다. 매출은 전년보다 12.3% 줄어든 2조100억 엔, 순익은 44.4% 줄어든 903억 엔으로 거의 반토막 났다. 


그러나 4분기부터 팬데믹으로 인한 침체에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난 9월 1일부터 시작된 2021 회계연도 매출은 올해보다 9.5% 증가한 2조2,000억 엔, 순익은 무려 82.6% 늘어나는 1,650억 엔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2019 회계연도 실적과 비교해 보면 매출은 2조2,290억 엔에서 290억 엔이 줄고 순익은 1,625억 엔에서 1,650억 엔으로 25억 엔 늘어나는 것이 된다. 팬데믹으로 인해 시계바늘이 2년간 거꾸로 돌아가는 꼴이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그룹의 주력 브랜드인 유니클로 내수 판매가 중국과 홍콩, 대만 등을 포함하는 중화권 팬데믹으로부터의 빠른 정상화가 매출 감소 폭을 줄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러나 할인 판매 확대 등이 순익 감소의 요인으로 지적됐다. 
일본 시장을 커버하는 유니클로 재팬 매출 감소액은 지난해보다 7.6% 감소에 그친 8,068억 엔을 기록했다. 일본 내 813개 매장 가운데 311개 매장이 3분기 연속 문을 닫았지만 4분기 매출이 20.2% 늘었다. 이커머스 매출도 29.3% 늘어 비중이 9.5%에서 13.3%로 높아졌다. 


이에 비해 유니클로 인터네셔널은 매출이 17.7% 떨어진 8,439억 엔에 그쳤다. 유니클로코리아와 USA 오퍼레이션의 적자가 158억 엔에 달하는 것으로 발표됐다. 


중화권 매출은 4,559억 엔으로 지난해보다 9.3% 감소에 그쳤다. 동남아, 호주, 인도 등은 모두 합쳐 -13%인 1,500억 엔을 기록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