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파' 강력해진 라인업의 ‘아르테 컬렉션’ 출시

발행 2020년 10월 21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올 가을·겨울 시즌을 대비해 다운자켓과 코트의 장점만을 결합해 만든 구스코트(구스 다운자켓+코트) 아르테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스탠다드한 겨울 아우터의 정석을 보여주는 롱 기장의 아르테와 함께 미디움 기장에 부클의 포근함이 더해진 아르테 누오보, 숏 기장의 아르테 숏 그리고 4가지 스타일로 입을 수 있는 아르테 4in1까지 총 4개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아르테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치 패션위크를 보듯 기장부터 스타일까지 다양해진 아르테를 공개했다.

 

네파가 올해 첫 선을 보인 아르테 누오보는 트렌드를 강타한 포근한 부클 소재를 접목해 눈길을 끈다. 친환경적인 고어텍스 인피니움 소재를 활용한 겉면과 부클 소재를 활용해 보온성을 강화한 것은 물론 트렌디함을 더했다. 얼굴을 작아보이게 하는 풍성한 라쿤 퍼가 3cm 높이로 들어가 있어 더욱 세련되고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가능하게 한다. 라쿤 퍼는 탈부착이 가능한 것 또한 포인트. 허리 벨트로 슬림한 실루엣 또한 연출 가능하다. 겨울 아우터의 스테디 컬러로 사랑받는 블랙과 아이보리, 인디고 핑크, 모스 그레이 등의 컬러가 더해져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화했다.

 

 

올해는 짧은 기장의 다운으로 액티브하고 발랄한 스타일링을 계획한다면 아르테 숏 다운이 제격이다. 숏 다운은 스키니 팬츠나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레깅스 패션과 같은 슬림한 핏의 하의와 매칭하면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어 젊은 층에서 선호도가 높다. 아르테 숏 다운은 친환경적인 리사이클 고어텍스 인피니움 소재를 사용했고, 3in1이 가능한 내피 다운을 적용한 것이 특징. 여성용에는 4cm 높이의 풍성한 라쿤 퍼가 적용되었고, 탈부착이 가능해 차분하고 단정한 숏 코트 느낌의 스타일링 또한 가능하다. 블랙, 아이보리, 인디고 핑크, 모스 그레이 등의 컬러로 출시되었다.

 

 

아르테 4in1은 무려 4가지 방법으로 착장할 수 있는 실용성 끝판왕 이다. 친환경 고어텍스 인피니움 소재가 적용된 외피를 단독으로 겨울용 바람막이와 같이 착용할 수 있으며, 내피와 함께 입으면 보온성을 높인 겨울 다운자켓으로 변신이 가능하다. 또한 외피와 분리되는 내피 다운의 경우 리버시블 제품으로 퀼팅면과 솔리드면 두 가지 디자인으로 활용할 수 있다. 내피 다운은 실내에서 체온 유지를 위한 편안한 아우터로도 제격이다. 블랙, 라이트 베이지, 다크 그린과 같은 차분하고 시크한 컬러로 구성된 아르테 4in1 다운은 퀼팅선이 없는 깔끔하고 포멀한 코트형의 다운으로 4cm 폭스 퍼 또한 탈부착 가능해 머플러로도 활용할 수 있다.

 

 

롱다운 아르테 다운은 친환경 고어텍스 소재와 전체 심실링을 적용해 완벽한 방수가 가능하고, 소매에 이너 커프스가 적용되어 외부로부터 차가운 기운을 차단해 특히 한 겨울 눈이 오는 날에 제격이다. 다운 전체 소재 컬러와 동일하게 염색한 고급스러운 폭스 퍼를 적용해 세련미를 살렸으며 퍼는 별도 머플로도 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블랙, 베이지, 아이보리, 네이비 등의 컬러로 출시되었다.

 

네파 상품본부 이희주 전무는 “새롭게 공개된 아르테 컬렉션은 아르테 패션위크를 컨셉으로 마치 올 겨울 트렌드를 이끌어갈 겨울 아우터 패션쇼를 보여주듯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출시되었다” 며 “어디를 가든 내가 있는 그 곳을 패션쇼 런웨이로 만들어 주는, 나를 돋보이게 하는 겨울 아우터 런웨이 다운 아르테로 올 겨울을 더욱 따뜻하고 스타일리시하게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