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S/S 서울패션위크', D-4 디지털 런웨이 진행

총 45회 쇼, 오프닝은 '미스지컬렉션'으로 시작

발행 2020년 10월 16일

김동희기자 , e_new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김동희 기자] 디지털 런웨이로 진행되는 '2021 S/S 서울패션위크' 개막이 4일 앞으로 다가왔다. 비대면으로 개최되며 전 세계 누구나 원하는 곳에서 즐길 수 있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총 45명의 디자이너가 참가하며 박승건 디자이너의 '푸시버튼', 김재현 디자이너의 '에몽', 이재형 디자이너의 '막시제이', 한현민 디자이너의 '', 박윤수 디자이너의 '빅팍' 등 국내 디자이너 35명이 선보이는 '서울컬렉션'과 신진 디자이너 9명의 '제너레이션넥스트'로 구분된다. 더불어 해외교류패션쇼의 일환으로 영국 브랜드 에드워드 크러칠리(EDWARD RUTCHLEY) 가 참가하며, 기업브랜드로 스마트웨어러블패션쇼가 진행된다.

 

오프닝으로는 디자이너 지춘희의 '미스지컬렉션'이 진행된다.  디자이너 지춘희는 20년간 빠짐없이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한 국내 정상 디자이너로 '올해의 명예 디자이너'로 선정되었다. '미스지컬렉션'은 오는 20일 오후8시 네이버V라이브와 네이버앱 패션뷰티판을 통하여 생중계로 관람할 수 있다.

 

 

그리고 쇼에서 선보인 제품을 당일에 온라인으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씨 나우 바이 나우'를 위한 라이브 커머스도 함께 진행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이 주목받으며 이번 서울패션위크에도 도입된 것. '네이버 쇼핑 라이브' '위챗 미니프로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행사기간 동안 네이버 패션뷰티판 스타일TV를 통해 노출되는 런웨이 속 상품을 네이버 디자이너윈도 기획전을 통하여 구매할 수 있으며, 기획전 기간은 10 21일부터 11 7일까지 진행된다. 또한 21일부터 25일까지 매일 밤 9시에 진행하는 네이버 쇼핑 라이브에서는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서울패션위크 굿즈로 선보인 스티브J와 요니P의 브랜드 키키히어로즈 맨투맨이 증정된다. 네이버 쇼핑라이브에는 모델 한현민, 모델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서수경 등 이 생방송 진행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쇼와 더불어 모든 행사들이 디지털로 진행되는 만큼 지속가능패션서밋과 제너레이션넥스트서울 트레이드쇼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지속가능패션서밋서울' 20일부터 23일 총 4일간 지속가능 패션 서밋 서울 홈페이지에서 만날 수 있으며,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를 연결해 국내 브랜드의 해외 수주를 지원하는 트레이드쇼인 '제너레이션넥스트 서울'은 총 91개 국내 브랜드가 참여해 브랜드당 10회 화상 수주상담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너레이션넥스트서울에는 115명의 해외바이어가 참여한다.

 

오는 20일부터 25일까지 총 6일간 진행되는 2021 S/S 서울패션위크의 모든 쇼는 네이버 패션뷰티판에서 매일 공개 될 예정이며, 네이버 스타일TV V라이브, 서울패션위크 공식채널에서도 관람할 수 있다. 해외는 서울패션위크 유튜브 채널, 위챗 미니프로그램, 네이버 TV 등을 통해 생중계로 확인할 수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