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서울시∙중소상공인희망재단과 온라인 판로 지원사업 펼쳐

발행 2020년 09월 2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인터파크는 서울시, 재단법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과 함께 온라인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인터파크는 온라인 판매가 익숙하지 않은 소상공인들이 인터파크를 통해 매출을 증대시키고, 안정적으로 온라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오는 10월부터 내년 1월까지 인터파크 사이트 내 소상공인 전용 상설관을 운영하고, 판매수수료를 인하한다. 또 소상공인 제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프로모션 진행과 온라인 배너 노출, 검색광고 등 홍보마케팅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소상공인은 오는 106일 오후 6시까지 희망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상품 경쟁력을 갖고 있으나 홍보 부족 및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자 이번 지원사업을 펼치게 됐다앞으로도 소상공인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