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카화이트, 프리미엄 베이직 집중 전개

발행 2020년 09월 24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티셔츠 품질 높이고 물량 3배로

‘고급 단체티’ B2B 사업도 병행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엔실(대표 이준호)의 컨템포러리 캐주얼 ‘에이카화이트’가 올 추동 프리미엄 베이직 라인을 집중 전개한다.

 

베이직한 제품이 기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해왔고, 판매 속도도 타 제품 대비 빨랐기 때문이다.

 

프리미엄 베이직 라인은 직접 개발한 고급 원단과 모회사인 섬유기업 엔실의 기술력을 활용해 고품질의 제품을 선보이는 라인이다.

 

추동에는 전년대비 물량을 3배 확대생산하고, 제품의 중량감과 밀도를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 티셔츠에 면 100%를 사용했다면, 면과 고급 폴리에스테르를 혼용해 중량과 내구성을 높였다.

 

사이즈는 지난 여름부터 4개에서 5개로 확대한 상태다. 컬러 수는 티셔츠 기준 10개에서 20개로 늘렸다.

 

에이카화이트는 향후 B2B 사업도 계획에 두고 있다. 이 회사 서인재 이사는 “퀄리티 높은 티셔츠를 기반으로 꾸준히 입는 단체 티셔츠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