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백화점, 첫 루이 비통 주얼리 팝업스토어 오픈

발행 2020년 08월 13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갤러리아백화점(대표이사 김은수) 국내 최초로 루이 비통 파인 주얼리 팝업스토어를 8 14일부터 30일까지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오픈한다.

 

명품관에서 선보이는 루이 비통 주얼리 컬렉션은 ‘LV 볼트 컬렉션(LV Volt Collection))’으로 루이 비통의 영문 이니셜 L V를 모티브로 하여 선보이는 파인 주얼리 컬렉션이다.

 

이번 컬렉션은 L V 두 개의 이니셜이 함께 어우러지거나 분리됨을 디자인으로 표현하여 속도를 형상화하는 상징물을 주얼리로 표현했다.

 

더불어 무용과 음악의 리듬에서 영감을 받은 이번 컬렉션은 남성과 여성 모두 착용할 수 있는 네크리스, 팔찌, 이어링, 반지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선보인다. 개인의 사이즈에 맞게 맞춤 제작이 가능하며, 가격대는 다양하게 형성되어 있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럭셔리 패션하우스의 카테고리 경계가 확장되면서 주얼리가 주목받기 시작했다.”라고 말하며 “명품관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루이 비통 주얼리 컬렉션이 명품을 선호하는 MZ세대들의 이목을 크게 끌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데일리뉴스 더보기

패션SNS 더보기